(경기)“방역시설 강화해 ASF 재발 막는다” 도, 재입식 희망 양돈농가 대상 컨설팅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방역시설 강화해 ASF 재발 막는다” 도, 재입식 희망 양돈농가 대상 컨설팅

○ 경기도, ASF 중점방역관리지구 양돈농가 대상 재입식 준비 위한 컨설팅 실시

– 6월 입법예고된 ‘가축전염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안’ 따라 강화된 방역설비 갖춰야

※ 8대 방역시설 : ⑴외부울타리, ⑵내부울타리, ⑶방역실, ⑷전실, ⑸방조·방충망, ⑹축산폐기물보관시설, ⑺입출하대, ⑻물품 반입시설

○ 시설별 표준안 마련, 공무원 대상 사례별 적용방안 설명, 농가 대상 순회 컨설팅 등 진행

 

경기도는 대한한돈협회와 함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경기북부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재입식 준비를 위한 컨설팅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4일 농림축산식품부가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데 따른 것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ASF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양돈농가는 내·외부 울타리, 방조·방충망, 방역실, 전실, 물품반입소독시설, 축산폐기물 보관시설, 입출하대 등 강화된 방역시설 기준에 따른 설비를 갖춰야만 재입식이 허용된다.

만약 이 같은 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양돈농가에게는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이에 도와 한돈협회는 재입식 희망 농가들이 적합한 시설을 갖추도록 양돈전문 수의사들이 참여한 TF팀을 구성, ASF 피해가 발생했던 연천, 파주, 김포 소재 농가를 대상으로 순회 컨설팅을 진행한다.

이를 위해 도는 한돈협회와 합동으로 지난 6월 10일부터 7월 21일까지 경기북부 30개 양돈장 시설을 직접 조사하고, 이를 토대로 총 7차례에 걸친 회의를 열어 실제 농장에 적용할 수 있는 시설별 표준안을 만들었다.

아울러 지난 1일 경기북부 한돈협회 지부장 및 시군 공무원을 대상으로 강화된 방역시설 기준에 따른 사례별 적용방안을 설명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최권락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양돈농가들이 강화된 방역시설 기준을 준수해 ASF 유입 걱정 없이 재입식을 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며 “농가에서도 물샐틈없는 방역태세를 갖출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만 발생되는 바이러스성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아직 백신이 없어 대부분 국가에서 살처분 정책을 시행 중이다. 이 병에 걸리면 고열과 함께 몸이 푸르게 변하거나 비틀거리는 증상이 나타나며, 급성의 경우 며칠 만에 폐사하는 등 치사율이 100%에 달한다.

도내 농가에서는 지난해 9월부터 9건의 ASF가 발생해 207농가 32만502마리를 살처분 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파주, 연천, 포천지역 야생 멧돼지에서 392건이 발생됐다(2020년 8월 7일 기준).

 

#경기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