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경기도 건축물 미술작품 제도, 심의위원회 개선 후 작가 편중 사라져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경기도 건축물 미술작품 제도, 심의위원회 개선 후 작가 편중 사라져

○ 엄격한 심의기준과 투명하고 공정한 심의위원회 운영(55명), 다양한 작가와 작품의 질 향상

– 1년에 5점 이상 출품하는 작가 수가 ’17, ’18년에 각각 10명이었으나 제도개선 후 0명

– 1년에 1작품을 출품하는 작가 비중이 ’17, ’18년 각각 약 40%에서 제도개선 후 56%로 증가하는 등 작가 편중 해소

○ 미술작품 품질관리를 위한 검수단(69명) 운영으로 작가들의 책임성 강화

○ 건축물 미술작품의 예술성, 공공성 제고를 위한 변화의 신호탄

 

경기도는 지난 1년 동안 건축물 미술작품 제도 개선의 일환으로 심의위원회와 품질관리 미술작품 검수단을 운영한 결과 작가 편중현상이 개선되는 등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건축물 미술작품 제도는 연면적 1만㎡ 이상 건축물 신·증축 시 건축주에게 건축비의 일정 비율을 미술작품 설치에 사용하거나, 문화예술진흥기금에 출연(작품설치 비용의 70%)하도록 하는 제도다.

 

그러나 그간 건축물 미술작품 심의과정에서 불공정 작품 선정, 특정작가 독과점 등의 문제가 발생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2018년 11월 작가들의 창작환경 보호와 도민의 문화 향유권 보장을 위한 제도 개선을 지시했고, 도는 지난해 심의위원회를 새롭게 구성해 운영했다.

 

이에 ’17년과 ’18년에 1년 동안 5작품 이상을 출품한 작가가 각각 10명이던 것이 지난해 하반기 제도개선 이후 0명으로 없어졌으며, 1년에 1작품을 출품하는 작가 비중이 같은 기간 40%에서 56%로 증가하는 등 출품 작가 편중이 개선됐다. 이에 다양한 작가들에게 참여의 기회가 확대됐고 작품의 질도 좋아졌다고 현장의 건축물 미술작가들은 평가하고 있다.

 

도는 건축물 미술작품 심의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을 불식시키기 위해 심의위원은 임기 중에 경기도에 건축물 미술작품을 출품할 수 없도록 했으며, 심의과정을 누구나 알 수 있도록 회의록을 공개했다. 또 심의위원 56명 풀(pool)제를 운영해 위원장 및 부위원장을 도지사가 위촉하고 심의위원회에 고정 참여시킴으로써 책임감을 부여하는 등 투명하고 공정한 심의위원회가 운영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도는 전국 최초로 미술작품 품질관리를 위해 일정 수준의 전문적 지식이 있는 검수단 69명을 지난해 9월 3일부터 구성․운영해 신규 건축물 미술작품에 대해 심의 이행여부 확인 및 자문을 하도록 했다. 또 이미 설치한 건축물 미술작품 4,921점의 관리 및 파손상태 등을 조사했다.

 

이같은 검수단 운영은 작가들에게 심의도서대로 제작해야 한다는 경각심을 부여함으로써 책임감을 갖도록 하는 계기가 됐으며, 건축물 미술작품 파수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어 작가들과 일선 시․군 검수 담당 공무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심상용 경기도 건축물 미술작품 심의위원장은 “경기도의 건축물 미술작품 심의 제도 개선은 건축물 미술작품 대행사와 작가들에게 변화를 이끌어 내는 긍정적인 신호탄으로 작용하고 있고, 전국 지방자치단체에도 의미있는 모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