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 명칭공모전, 1천명 높은 관심 속 마감‥28일까지 선호도 조사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 명칭공모전, 1천명 높은 관심 속 마감‥28일까지 선호도 조사

○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 명칭 공모전 마감‥최종 1,049건 접수해 많은 관심 보여

○ 28일까지 선호도 조사 통해 최우수상 및 우수상 선정 예정

○ 기본급 최고 5% 기준 고용 불안정성에 비례해 ‘보상수당’ 차등 지급

– 도의회 협의거쳐 예산편성 세부지침 반영해 2021년부터 시행 계획

 

경기도는 높은 관심 속에 진행된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 명칭 공모전의 접수를 지난 17일 마감하고, 최종 우수작 선정을 위한 선호조 조사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에 대한 도민들의 여론을 환기시켜 성공적인 정책 도입을 이끌어내고자 개최하게 됐다.

지난 8월 4일부터 17일까지 온라인 정책제안 창구 ‘경기도의 소리 홈페이지’를 통해 공모를 실시한 결과, 최종 1,049건이 접수됐다. 특히 ‘공정’, ‘고용’, ‘비정규직’ ‘단기’ 등의 단어를 사용한 명칭들이 많이 제안됐다.

도는 21일 전문가 등으로 구성한 심사위원회를 열어 주제적합성, 상징성, 참신성, 친근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후보작 3개를 선정했다.

후보작으로 선정된 명칭은 ‘경기도 공정수당’, ‘고용안심수당’, ‘비정규직 공정수당’ 이다.

선호도 조사는 오는 28일 자정까지 ‘경기도의 소리 홈페이지(vog.gg.go.kr)’를 통해 진행되며, 후보작 3개 중 가장 마음에 드는 명칭을 선택하면 된다. 도는 선호도 순에 따라 최우수상 1명, 우수상 2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당선자에게는 최우수상 50만 원, 우수상 10만 원의 상금을 경기지역화폐 또는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50명을 선발해 참여상 1만원씩을 지급한다. 결과 발표예정일은 8월 31일이다.

이 밖에도 선호도조사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모바일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후 공모전 당선작과 함께 해외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종 공식 명칭을 채택하기로 했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명칭공모전에 많은 참여와 관심에 감사드린다”며 “이를 계기로 비정규직에 대한 도민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고 앞으로도 도민의 눈높이에 맞는 노동존중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는 “고용이 불안정한 노동자가 보수까지 덜 받는 것은 중복차별”이라며 “실질적 평등을 위해 고용이 불안정한 단기 비정규직일수록 더 많은 임금을 줘야 한다”는 이재명 지사의 정책의지에 따라 민선7기 경기도가 2021년 도입을 목표로 추진 중인 정책이다.

 

#경기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