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외국인도 방역 주체” 경기도, 코로나19 예방수칙 영상 4개 언어로 제작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외국인도 방역 주체” 경기도, 코로나19 예방수칙 영상 4개 언어로 제작

○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 4개 언어로 ‘코로나19 예방수칙’ 동영상 제작

– 영어, 카자흐어, 우즈베크어, 방글라데시어로 제작‥외국인들이 직접 출연

–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예방수칙 5가지와 보건소 연락처 등 담아

○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억제에 외국인주민이 방역주체로 참여하도록 유도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는 외국인을 위한 ‘코로나19 예방수칙 동영상’을 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생활 속 방역수칙을 영상을 통해 알기 쉽게 설명함으로써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외국인주민의 안전한 생활을 도모하는데 목적을 뒀다.

특히 코로나19 발생 고위험 지역의 언어 중 도내 외국인주민들이 많이 사용하는 영어, 카자흐어, 우즈베크어, 방글라데시어 4개 언어로 제작됐으며, 도내 거주 외국인들이 직접 영상에 출연해 친근감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약 2분 내외 분량의 동영상에는 ▲30초 이상 손씻기와 기침 예절 지키기, ▲일상생활 속 거리두기,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하기, ▲주기적으로 환기하기, ▲아프면 3~4일 집에서 쉬기 등 일상 속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코로나19 예방수칙’ 5가지가 담겼다.

또한 증상 발생 시 외국인들이 가까운 곳에서 문의·검진 등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도내 31개 시군 소재 보건소 연락처를 함께 안내했다.

이번 코로나19 예방수칙 동영상은 도내 7개 외국인복지센터와 31개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외국인지원NGO, 외국인 공동체와도 공유해 해당 기관·단체 SNS 등을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 유튜브 채널에도 해당 영상을 게재해 언제 어디서든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홍동기 경기도 외국인정책과장은 “이번 동영상을 계기로 도내 외국인들도 방역 주체가 되어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억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라며 “내외국민 모두 안전한 지역 공동체를 만드는데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기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