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군남댐 찾은 이재명, “남북간 수자원교류 문제는 남북협력사업으로 최우선 추진해야”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군남댐 찾은 이재명, “남북간 수자원교류 문제는 남북협력사업으로 최우선 추진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연천군 집중호우 피해지역을 찾아 남북공동협력사업으로 남북간 수자원 교류 추진방안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31일 연천군 망곡천 침수 피해지역과 군남홍수조절지 등 8월 집중호우 피해현장을 방문해 복구상황을 세밀히 점검하고 재발방지책을 모색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군남홍수조절지를 둘러본 뒤 “북한강물은 동해로 빠지고, 임진강물은 예성강으로 빠지는데 이 물을 그대로 흘려보내지 말고 관리하면 발전도 할 수 있고 부족한 용수 확보도 할 수 있다”면서 “북한강과 임진강을 남북이 공동 관리한다면 우리에게도 이익이 크고 북한에도 이익이 큰 서로 상생하는 사업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를 수자원공사의 협조를 얻어 남북공동협력사업으로 적극 추진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연천군 군남면과 왕징면에 걸쳐 위치한 군남홍수조절지는 경기북부 임진강 유역의 대규모 홍수피해에 따른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2013년 준공된 국내 최초 홍수 조절 전용 댐이다.

 

이 지사의 제안은 이달 초 북한이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수문을 통보 없이 개방한 데 따른 조치라고 도는 설명했다. 당시 황강댐 방류로 임진강 유역에 홍수경보가 발령됐고, 연천과 파주 내 ‘저지대 위험지역’ 주민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 지사는 당시 이런 대피상황을 밝히며 “황강댐 방류시 어떤 통로이든 남측, 경기도에 즉각 그 사실을 알려주시길 바란다”고 북측에 촉구한 바 있다.

 

따라서 남북이 임진강과 북한강을 공동으로 관리하게 되면 황강댐 방류 등으로 인한 연천과 파주지역의 수해는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군남댐 방문에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3일 내린 호우로 침수피해가 발생했던 망곡천을 둘러보며 피해현황을 보고받았다. 연천군 연천읍 차탄리, 현가리 일원 총 길이 3.11km의 망곡천은 제방이 범람하고 도로가 침수됐으며, 주택 22가구와 상가 11동이 침수돼 이재민 55명이 발생하고 4억7,400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제방도로와 다리 등을 복구하고 용지보상 등을 시행할 계획이며 복구비는 36억8,400만원으로 추산된다.

 

이 지사는 수해현장을 꼼꼼히 살펴본 뒤 “도에서 추가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연천군 군남면과 왕징면에 걸쳐 위치한 군남홍수조절지는 경기북부 임진강 유역의 대규모 홍수피해에 따른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2013년 준공된 국내 최초 홍수 조절 전용 댐이다.

 

#경기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