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포스트 코로나’ 대비 하반기 경기도 중기자금은 ‘고용안정망 강화’에 방점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포스트 코로나’ 대비 하반기 경기도 중기자금은 ‘고용안정망 강화’에 방점

 

경기도가 올 하반기부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도내 중소기업의 경영안정과 고용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자금 수혈에 나선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2020년도 하반기 중소기업 육성자금’ 운용계획을 1일 밝혔다.

이는 올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시설투자에 대한 수요는 감소한 반면, 경영이나 고용 등 운전자금에 대한 수요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정부의 한국형 휴먼뉴딜 기조에 맞춰 고용안전망 강화를 위한 특별자금 지원 항목을 신설하고, 청년혁신기업 및 유망 수출기업의 성장기반을 강화하는데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도는 우선 고용안전망 강화 차원에서 총 1,00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고용안전 특별자금’ 항목을 신설했다.

코로나19 피해에도 1년 이상 고용유지 및 확대를 확약한 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로, 지원 한도는 업체당 최대 2억 원이 될 예정이다. 연 1회의 고용유지조건 모니터링을 통해 실질적으로 일자리 확대에 기여하는 기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특화기업에 대한 지원 확대에도 힘쓴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수출기업을 위한 자금 규모를 기존 200억 원에서 300억 원으로 확대하고, 청년혁신창업기업 자금 규모도 200억 원에서 400억 원으로 늘려 창업과 혁신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대비한 자금도 준비했다. 이를 위해 창업 및 경쟁력강화자금을 운전자금으로 전환, 하반기 경제상황 대비 유보액 3,700억 원을 마련했다. 9,20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특별자금은 지속 유지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재기를 꿈꾸는 소상공인을 위한 ‘소상공인 재창업 지원 자금’도 운용한다. 기금융자 금리도 시중금리 추이를 반영, 올해 상반기 2.85%보다 0.55% 인하한 2.3%로 책정, 중소기업의 이자부담을 낮추겠다는 계획이다.

황영성 특화기업지원과장은 “이번 하반기 자금운용 계획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중소기업의 경영상황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하는 데 초점을 뒀다”며 “장기화되는 코로나19 상황을 현명하게 대처해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도는 올해 총 2조원 규모의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운영 중으로, 현재까지 총 1만 3,120건 1조139억 원(운전 8,480억 원, 창경 1,659억 원)을 지원해왔다(2020년 7월말 기준).

자금 지원을 희망하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은 온라인 자금관리 시스템(g-money.gg.go.kr) 또는 경기신보 23개 지점(대표번호 1577-5900)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경기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