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내 빈집·폐교 활용해 지역 맞춤형 일자리 만든다 … 행정자치부, ‘17년 마을공방 선정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지역내 빈집·폐교 활용해 지역 맞춤형 일자리 만든다 … 행정자치부, ‘17년 마을공방 선정

 

 

2017년 마을공방 선정사례는 다음과 같다.

(인천남구, “마을공방 빈집은행”) 지역 내 유휴시설인 구(舊)동주민센터를 새 단장하여 지역슬럼화가 우려되는 원도심지역내 빈집 구조변경을 통해 청년 주거문제를 지원하고, 구조변경(리모델링) 실습과 전문가 육성을 위한 취·창업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청년과 마을이 공존하고 상생하는 지속가능한 ‘비즈니스플랫폼’으로 조성

(전남장성, “편백 목공예 체험공방”) 편백힐링특구내 위치한 폐교 체험시설과 연계하여 목공예 체험공방을 신축한 후 지역 편백업체와 마을주민간 협업으로 체험 프로그램 운영, 편백 목공예 기술전수 및 공예품 제작·판매로 소득 및 일자리 창출, 지역활력제고를 위한 ‘커뮤니티플랫폼’으로 조성

(울산남구, “장생포 아트스테이”) 고래문화특구내 빈집인 구(舊)여인숙을 구조변경 하여 지역 청년예술가들의 거주공간으로 활용, 마을주민들과 협업을 통해 고래특구 기념품 브랜딩, 새활용(업사이클링) 제품 생산·판매, 체험관광 활성화를 위한 ‘문화예술플랫폼’으로 조성

 

거주자 없이 비어있는 빈집과 더 이상 활용되지 않는 폐교 등이 지역 일자리 창출의 중심으로 거듭난다.

 

행정자치부는 지역 맞춤형 일자리 창출과 지역공동체 회복에 기여할 지역 거점공간 조성을 위해 ‘2017년 마을공방 육성사업’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서울 양천구 청년 취·창업 지원공간 ▲인천 남구 빈집 구조변경(리모델링) 지원공간 ▲대구 남구 마을문화창작소 ▲경남 김해 폐자원 새활용(업사이클링) 제품 생산·판매 ▲전북 완주 로컬 아트(지역 예술) 팝업 레스토랑 ▲전남 장성 편백 목공예 체험·생산 등 총 11개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은 행정자치부로부터 각각 1.5억∼2.5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지역 맞춤형 거점공간을 조성하고 일자리 창출 등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행정자치부는 지난 4월 한 달간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개모집을 진행했다. 그 결과 26개 시·군·구에서 28개 사업이 접수됐다. 행자부는 사업 타당성, 일자리 창출 가능성, 수익성, 공동체 활성화 기여도 등을 관련 전문가와 함께 종합적으로 심사하여 대상 사업을 최종 선정했다.

 

특히, 올해에는 지역 내 오랫동안 방치된 빈집·폐교 등 유휴시설을 구조변경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작업공간이자 지역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는 소통의 공간으로 활용하는 데 중점을 두고 대상을 선정했다.

 

마을공방은 사업유형 별로 비즈니스 플랫폼(다양한 일자리 발굴), 문화예술 플랫폼(지역문화 기반조성), 커뮤니티 플랫폼(정주여건 개선) 역할을 할 수 있는 지역단위 공동체 활동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마을공방 육성사업은 ‘15년에 11개 사업을 선정하여 지자체와 지역기업 협업을 통해 안정적인 일감을 제공하고 있고, 1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16년에는 15개 사업을 선정하여 현재 시설 구조변경 및 세부 운영프로그램 마련 등 본격적인 운영을 준비 중이다.

예컨대 서울시 성동구 ‘청실홍실 봉제마을 공동작업장’은 경력단절 여성과 취업 취약계층이 의류패션기업의 물품을 주문받아 봉제작업 후 납품하는 곳으로, 협동조합 설립을 통한 자생력 확보, 유관업체 네트워크, 판로개척 등을 체계적으로 운영하는 대표적인 사례다.

 

심덕섭 행정자치부 지방행정실장은 “마을단위 공동작업장인 마을공방이 지역공동체를 회복하고, 지역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위한 거점으로 자생력을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사업 단계별 자문 및 컨설팅을 지속적으로 지원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