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칠레 공공행정 협력포럼 개최, 살디바르 칠레 상원의장 예방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칠레에서도 주목한 대한민국 공공행정
한-칠레 공공행정 협력포럼 개최, 살디바르 칠레 상원의장 예방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한국의 공공행정에 높은 관심을 보이는 칠레에 관세청, 서울시, 외교부와 합동으로 공공행정협력단(단장 : 심보균 행정안전부차관)을 7월 31일 파견했다.

먼저, 협력단은 7월 31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 쉐라톤 호텔에서 가브리엘(Gabriel) 칠레 대통령실 차관, 나탈리아(Natalia) 칠레 경제진흥관광부 차관, 정인균 주 칠레 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한-칠레 공공행정 협력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한-칠레 공공행정 협력포럼은 공공행정 발전을 위하여 서로의 우수사례를 참고하고 향후 협력사업을 확대할 필요성에 양측이 공감한 결과물이다.

기조연설에서 심보균 행정안전부차관은 한국과 칠레는 국가 위기상황 때마다 국민들의 힘으로 위기를 극복한 공통점이 있다며, 그러한 유사성을 바탕으로 양국은 그 어느 나라보다 서로의 정책경험을 더 이해하고 협력사업을 잘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가브리엘 차관은 한국과 전자정부 경험을 공유함으로써 칠레 전자정부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칠레는 대통령 관심하에 ‘디지털 어젠다 2020’이 추진되고 있으며, 5대 전략( 권리 , 연결성 , 경제 ,디지털 경쟁력 , 거버넌스)을 바탕으로 63개 과제가 시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기조연설에 이어 양국은 총 6가지 협력 분야(통관현대화(관세청) ,국가기록(국가기록원) ,지능형교통시스템(서울시) ,재난안전통신망 ,빅데이터 ,민원제도)를 선정해 양국의 정책 경험을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칠레 생산진흥청은 한국의 빅데이터 전문업체 소개를 요청했고, 알바레스(Alvarez) 주민등록청장은 한국의 주민등록제도에 관심을 갖고 포럼 주제에 포함되어 있지 않음에도 포럼 현장을 찾아 심보균 차관과 한국 주민등록에 관한 대화를 30분간 이어갔다.

이어, 심보균 차관은 살디바르(Zaldivar) 칠레 상원의장을 예방하고, 에이사기레(Eyzauirre) 대통령실 장관과 면담하였다.

예방 자리에서, 살디바르 상원의장은 한-칠레 교류협회장을 수임했고 최근 칠레 카톨릭대, 국립대 등에서 한국학이 개설되었다며, 공공행정 협력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심 차관은 한-칠레 FTA로 와인, 해산물 등 칠레산 제품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며, 양국 관계의 발전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에이사기레 대통령실 장관은 한국이 전자정부가 세계 최고임을 알고 있다며, 공공서비스가 정부와 시만간 거리를 얼마나 좁혔는지 질의했다.

이에 심차관은 정부 발행 민원서류의 50%는 온라인으로 신청이 가능하다면서, 무인민원발급기, 모바일 등으로도 민원서류가 발급 가능하다고 설명하였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