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얗고 찬란한 섬 ‘하백도’, 8월의 무인도서로 선정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하얗고 찬란한 섬 ‘하백도’, 8월의 무인도서로 선정
– 해수부, 매월 이달의 무인도서 선정… 무인도서의 가치 알린다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해양영토의 최일선이자 생태자원의 보고인 무인도서의 중요성과 가치를 알리기 위해 매달 ‘이달의 무인도서’를 선정하여 소개한다고 밝혔다. 그 중 첫 번째인 8월의 무인도서로는 전남 여수에 위치한 ‘하백도(下白島)’가 선정되었다.

우리나라 영토의 최외곽에 위치한 무인도서는 희귀 동·식물이 다수 서식하는 해양생태자원의 보고이자 영토관리를 위한 중요 거점이다. 최근 TV 예능 프로그램 등을 통해 일부 알려지고 있으나 아직까지 사회적으로 무인도서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은 높지 않은 편이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앞으로 매달 무인도서의 특성을 잘 보여줄 수 있는 대표적인 섬을 선정하고 그 무인도서가 가진 지리적·생태학적 의미와 관광자원으로서의 가치 등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릴 계획이다.

8월의 무인도서 ‘하백도(下白島)’는 전남 여수 거문도에서 동쪽으로 약 28km 지점에 위치하며, 멀리서 봤을 때 섬 전체가 온통 흰색으로 보인다고 하여 백도(白島)라 이름지어졌다. 우리나라 영해의 기준이 되는 영해기점 무인도서로 영토주권 수호 측면에 있어 매우 중요한 거점이다.

또한 하백도는 한 폭의 산수화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운 풍광을 지닌 섬으로도 유명하다. 동백나무, 후박나무, 소엽풍란 등 353종의 식물과, 천연기념물 제215호인 흑비둘기를 비롯하여 휘파람새, 팔색조 등 30여 종의 조류가 살고 있다. 또한, 바닷속 붉은 산호초들과 거북바위, 원숭이바위와 같은 기이한 바위들이 함께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며 청정한 자연의 모습 그 자체를 느낄 수 있어 국가지정 문화재(명승 제7호)로 지정되어 있다.

하백도는 무인도서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절대보전 무인도서에 해당하여 섬에 직접 출입할 수는 없지만, 거문도 여객선터미널에서 출발하는 백도행 유람선을 이용하면 그 절경을 충분히 관람할 수 있다. 백도행 유람선은 왕복 2시간 가량 소요되며, 자세한 사항은 지역 선사 등에 문의하면 된다.

오션호프㈜(061-662-1144), 용문호(배)(010-7742-9090)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대한민국 남쪽 바다의 시작점이 되는 ‘하백도’를 시작으로, 앞으로 매달 ‘이달의 무인도서’를 소개하며 국민들께 무인도서가 가진 가치를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