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기원, 미국선녀벌레 잡는 친환경 유기농 방제자재 개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경기도 농기원, 친환경농경지와 도심지역에 안전한 친환경방제재 개발
– 데리스, 시트로넬라 추출물 등 함유, 현장시험에서 효과 우수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최근 피해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외래해충 미국선녀벌레를 친환경적으로 방제할 수 있는 유기농자재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농기원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는 20종의 살충제가 농촌진흥청에 등록돼 방제에 사용되고 있다하지만 산림과 농경지도심지역을 가리지 않고 이동하는 미국선녀벌레 특성상 부득이 살충제를 이용할 수 없는 곳에서는 친환경적인 방제를 해야 한다.

경기도에서 미국선녀벌레에 의한 피해는 주로 인삼에서 발생하는데현재는 미국선녀벌레 방제용으로 등록된 약제도 없는 상태다친환경 인삼을 재배하거나 수확을 앞둔 경우 농가는 피해를 감수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따라 농기원에서는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연구비를 지원 받아 인삼 GAP농가를 위해 미국선녀벌레 전용 살충제 6종을 선발했으며친환경 농가를 위해서는 데리스와 시트로넬라계피와 같은 천연소재를 주성분으로 하는 유기농업자재를 개발했다.

특히 이 약제는 꿀벌에 독성이 낮고 효과가 빠르며미국선녀벌레가 약제를 직접 맞지 않더라도 약제 살포 후 지속기간이 길어 3~4일 동안 방제효과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또한 안성과 연천의 인삼재배지에서도 95% 이상의 높은 방제효과가 확인되었다.

김순재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미국선녀벌레 방제를 위해서는 산림과 농경지를 동시에 방제해야 하나 양봉이나 인삼친환경 재배농가의 피해 우려 등으로 큰 어려움이 있었는데 이번에 개발된 친환경자재로 해결되었다며 농가에 미국선녀벌레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