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3일 오후 2시 사이렌 울리면 대피하세요!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경보발령 및 주민대피, 긴급차량 비상차로 확보 등 훈련
– 도, 23일 을지연습 평가방 활용해 시군 이행사항 점검 예정

“8월 23일 오후 2시 사이렌이 울리면 대피하세요!”

오는 8월 23일 오후 2시부터 2시 20분까지 20분 간 경기도 전역에서 ‘을지연습 연계 민방공 대피훈련’이 실시된다.

이번 대피훈련은 ‘2017년도 을지연습 및 제404차 민방위의 날’을 맞아 장사정포, 미사일, 화생방 등 위기상황 발생 시 비상대응능력 강화와 주민대피요령 숙달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주요 훈련사항으로는 ▲민방공 경보발령 및 주민대피 훈련, ▲소방차 등 긴급차량 비상차로 확보훈련, ▲군경 교통통제소 설치훈련, ▲화생방 방호훈련, ▲심폐소생술·자동제세동기·완강기 실습훈련 등이 진행된다.

도민들은 훈련 당일인 23일 오후 2시 공습경보 발령 사이렌이 울리면 즉시 민방위 대원 등 유도요원의 안내에 따라 가장 가까운 지하대피소로 대피하면 된다.

또한, 도내 도로 주행 도중 군(軍)차량이나 소방차량 등 긴급차량 이동 시 차량통제요원의 안내에 따라 차량을 움직여 비상차로를 확보할 수 있게 협조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경기도는 훈련 당일 을지연습 평가반을 활용해 도내 31개 각 시군의 민방공 대피훈련 이행사항을 점검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 사항으로 훈련계획의 적절성, 훈련 홍보 여부, 훈련참여 실태, 안전교육 실시 여부, 주민·대원의 역할수행 여부, 화생방 대피훈련 실시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살피게 된다.

한편, 2017년도 을지연습은 8월 21일부터 24일까지 3박 4일간 실시되며, 훈련기간 동안 경기도에서만 도내 150여 개 기관 총 1만 6천명이 참여해 위기관리능력을 총체적으로 점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