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도심 달릴 자율주행 셔틀 도입, 사업 추진 날개 달았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경기도, 올해 12월까지 판교제로시티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 개시 계획
– 판교역까지 편도 2.5km 구간, 12인승 전기차 셔틀 제작

경기도는 최근 국토교통부가 ‘2017년 업무계획에 경기도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 도입 계획을 반영함에 따라도가 현재 추진 중인 판교제로시티 자율주행 실증단지 조성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국토부 업무계획에 반영된 경기도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 도입 계획에는 올해 12월까지 판교 제로시티 내에 일반인들이 탑승할 수 있는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를 도입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 계획에 따라 도는 그간 자율주행 셔틀용 12인승 전기차를 개발‧운영하는 방안을 수립해왔으며현재는 도시 대중교통에 적용할 수 있도록 차량 설계 등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자율주행 셔틀 차량 개발이 완료되면올 연말 경 부터 판교역에서 판교제로시티 입구까지 약 2.5km 구간에 차량을 투입시속 30km의 제한 속도로 운행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교통상황을 관리하고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역할을 하게 될 중앙관제센터를 운영, ‘주행 도중 도로 인프라 또는 다른 차량과 통신하면서 교통 정보를 교환·공유하는 기술인 ‘V2X(Vehicle To Everything)’ 통신을 통해 도로 환경 및 주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송받는 등 운행상황을 모니터링하게 된다.

이종돈 도 산업정책과장은 이번 업무계획 반영으로 향후 경기도의 자율주행 실증단지 조성사업이 박차를 가하게 됐다.”면서, “이에 도에서는 자율주행 셔틀 개발 및 서비스 운영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미래 도시 교통시스템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국토교통부는 작년 7월 판교제로시티 및 판교역 연결 구간 일대를 자율주행 시범운행단지로 지정한 바 있으며경기도는 이 시범운행단지 지정 구역 내에서 자율주행 셔틀을 시험운행 할 계획이다.

향후 경기도는 고정밀지도통신 등에 대한 기술 표준 준수 및 자율주행 셔틀 차량 인증과 관련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과 더욱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