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갈등속 기업애로, 한-중 지자체가 해결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21일 중, 이싱브리반투자유한공사, 국내 중소기업 코템에 투자 협약 체결
– 금번 투자로 향후 3년간 500억원의 중국 수출 신장 예상

 

경기도가 중국 지자체와 힘을 합쳐 사드배치로 인한 외교 갈등속 기업 애로를 해결하고 외자 유치는 물론 중국 판로 개척에 성공했다.

경기도(남경필 도지사)는 21일 11:20 도청 상황실에서 중국 이싱브리반투자유한공사와 경기도 파주의 ㈜코템과의 총 30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금번 행사에는 이싱브리반투자유한공사가 소재한 중국 이싱시 인민정부의 저우빈(周斌부시장브리반㈜의 종젠(宗健대표이사그리고 한국기업인 주식회사 코템(COTEM)의 황일환 대표이사강소성 국제친선의원연맹 회장인 박근철 도의원 등이 참석하였다.

또한경기도와 중국 이싱시도 양국 기업의 투자 이행과 애로사항을 적극 해결하기로 합의하고 투자유치 협약을 함께 서명하였다.

금번 협약은 사드배치로 인한 한중 갈등속에서 양국 지자체가 협력하여 기업의 애로를 적극 해결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

중국 정부가 한국과의 외교 갈등으로 해외 투자 승인이 보류되어 양국 기업의 협력사업 일정에 차질이 발생하였다.

이에 경기도가 이싱브리반투자유한공사의 투자유치를 위해 올해 1월 ㈜코템에 공장부지(10,116.9)를 우선 제공하고직접 이싱시를 방문하여 외투단지 입주를 위한 지원시책을 설명하는 등 직접 발로 뛰는 행정을 실천했다.

이싱시 역시 지난 3시장이 직접 한국을 방문하여 경기도의 지원 사항 등을 확인하고 귀국한 뒤중국 정부를 직접 설득하여 해외 투자 승인을 받아냈다이미 관내 기업들이 해외 약 30개국에 활발히 투자하고 있으며 시에서도 이를 지원하고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어 있는 만큼한국 투자에도 적극적이었다.

이번 투자 협약은 이러한 양 지역 지방 정부의 적극적인 협력이 이뤄낸 성과인 것이다이번 협약으로 이싱브리반투자유한공사는 약 250억원(USD22백만불)을 투자하고㈜코템은 국내 투자금 약 50억원을 조달하여 총 300억원을 투자할 예정으로약 50여명의 신규고용도 계획하고 있다금번 투자로 인해 ㈜코템은 향후 3년간 500억원의 중국 수출이 신장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이번 투자로 파주 당동 외국인투자기업 전용산업단지는 100% 임대 완료를 기록하게 된다이는 3년만의 경기 북부 지역에 대한 외국인 투자유치 사례임과 동시에무엇보다 사드 배치 갈등 이후중국 본토에서 승인받은 첫 대한(對韓투자라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최근 사드 배치와 관련하여 한중 양국 관계가 많이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市 기업들의 발전을 위하여 흔쾌히 해외 투자를 도와주시는 이싱시의 결단에 깊은 감명을 받았으며 오는 24일 한중수교 25주년을 앞두고 매우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싱시의 저우빈 부시장은 우리 관내 기업들이 성공해야 市도 잘 살 수 있다경기도에 투자한 이후브리반社가 더 크게 성공하셔서 우리 시 기업들의 모범사례가 되어주시기를 바란다앞으로 우리 시와 경기도의 협력 사례가 한중 양국에서 더 많이 만들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이싱브리반투자유한공사의 종젠 사장은 중국 반도체디스플레이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어 앞으로도 경기도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적극 희망한다고 밝혔다.

도는 협약식에 앞서 약 90분간조정아 국제협력관 주재로 한중 기업 간 합작투자유치 확대 방안에 대하여 간담회를 가졌다.

특히이번 협약식에 참석한 강소성 이싱시는 이싱브리반투자유한공사가 소재하고 있으며상하이(上海)에서 내륙으로 약 2시간 정도 떨어져 있는 인구 약 110만 명의 중소 도시로서 GDP가 3선 현급도시 중 6위이며중국 내에서 최고수준의 교육열을 보여 중국 공산당 서열 100위내의20%를 배출하고 있어 중국 내륙 경제의 핵으로 떠오르고 있는 지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