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장미대선 『특별감찰단』편성 상시감찰 실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제19대 대통령선거(5월9일) 대비, 인천시-군·구 합동 전개

 

인천광역시는 제19대 대통령선거(5월9일) 정치적중립 및 선거개입 차단을 위해 「특별감찰단」을 편성, 상시감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별감찰단은 인천시와 군․구 합동으로 14개반 42명으로 구성되며 선거일까지 상시 정보수집 및 감찰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감찰 활동은 시기별로 2단계로 구분해 추진한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1단계는 공직자 등의 사퇴시한인 4월 9일까지이며, 공명선거 분위기 조성을 위해 군․구 순회 감찰을 실시하고, 언론 모니터링 등 자료수집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2단계는 4월 10일부터 선거일까지이며, 이 기간 동안에는 감찰인력을 총동원하여 공무원 선거개입 및 기강해이 등 집중감찰 활동을 추진한다.

감찰대상은 인천시 본청, 직속기관, 사업소, 공사․공단, 일선 군․구이며, 중점 감찰사항으로는 ▲선거와 관련한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훼손 행위 ▲공무원 복무규정 등 근무상황 전반에 관한 사항 ▲무사안일 ▲선거를 핑계로 대민행정 지연․방지 ▲생활민원 관리 소홀 등이다.

인천시는 이번 감찰을 통해 적극적으로 일하는 공직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 어수선한 시국분위기에 편승한 공직기강 해이 및 품위손상을 사전에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인천시는 검찰․경찰, 시민단체 등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인천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와 협업체계를 구축해 정확한 선거법령을 질의․회신하고 업무처리 과정에 반영할 방침이다.

특별감찰단의 단장을 맡고 있는 정관희 감사관은 “적발보다는 예방위주로 감찰을 실시하여 공무원의 선거중립과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고 시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공직자 상을 정립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