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저소득층의 고용·복지를 위한 자활촉진 사업 추진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자활참여자의 취·창업 지원 및 탈수급 촉진 등 9개 중점 주요사업 350억원 지원

 

인천광역시는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에게 자활능력 배양, 근로기회 제공 및 일자리 지원을 위한 「2017 자활사업 지원계획」을 수립·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말까지 인천시 자활사업에 참여한 저소득층은 4,263명으로 보건복지부 자활사업에 2,693명, 고용노동부 자활사업에 1,570명이 참여했다. 이중 1,449명(23.24%)이 인천시의 자활지원을 통해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에서 벗어나거나 취·창업을 통한 자활에 성공했다.

올해도 인천시는 <인천형 공감복지>의 일환으로‘저소득층의 고용·복지 지원을 통한 자활촉진’을 목표로 정하고 자활사업을 추진한다. 신규 자활사업 발굴을 통해 취·창업 촉진, 지역특성에 맞는 일자리 제공 및 자활능력 배양을 위한 교육사업을 진행하고, 일하는 저소득층을 위한 탈빈곤 자산형성지원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그동안 자활성공의 개념을 창업중심에서 취업분야로 확대한다. 전국 최초로 취업·창업 자활성공자에게 성과금을 지원하는 ‘희망잡(Job)아! 프로젝트’를 신규사업으로 추진한다. 또한,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하는 자활근로사업 운영, 광역·지역자활센터의 기능과 역할강화, 사회복지기금 운영, 취업성공패키지 사업 의뢰 등 총 9개 사업 31,682백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또한, 자활사업단 및 자활기업의 자립기반 확충과 그에 따른 일반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 등 자활사업 활성화를 위해 「인천광역시 자활사업 지원 조례」를 보완하여 제도적·경제적 기반 마련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자활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자활참여자들의 조기 자활성공을 도모하기 위하여 사회복지기금(자활기금)을 활용한 창업·전세점포 임대보증금 대여, 자활참여자의 자립의지 향상을 위한 ‘인천 자활한마당’개최, 인천형 자활UP 자립기반 조성 사업 등 5개 사업에도 330백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자활참여자의 자립기반 조성과 취업·창업 촉진을 위한 특화된 인천지역 자활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저소득층의 고용안정과 탈수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