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통근, 경기도내 ‘승용차’ 서울로는 ‘대중교통’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경기도 시·군간 통근 시 승용차 이용률 63.9%, 서울로 통근 시 대중교통 이용률 62.1%

 

경기도민은 경기도내 통근 시 승용차를 주로 이용하며 (거주지: 38.4%, 도내 타시·: 63.9%) 서울로 통근 시에는 대중교통(62.1%)을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이 3일 낸 경기도민 삶의 질 조사 Ⅵ 교통’ 보고서에 따르면 통근목적지별 이용하는 교통수단 비율이 다른데 걸리는 시간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경기도 거주지로 통근 시에는 대중교통이 승용차보다 오래 걸리고(버스: 28지하철: 31분 승용차 25), 서울로 통근할 때는 승용차가 대중교통보다 오래 걸렸다(승용차: 66분 버스: 64지하철: 61).

경기도민이 부담을 느끼지 않는 통근시간은 평균 26.4분이라 답했는데 거주지역으로는 24.6도내 다른 시·군으로 44.2서울로는 64.5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통근시간은 짧아지는데 통근시간이 평균 60분 이상 걸리는 서울로의 통근은 20대에서는 41.3%였으나, 50대에서는21.4% 비율로 떨어졌다.

경기도민이 생각하는 교통의 문제점으로 대중교통 노선 및 운행횟수 부족(30.6%)’을 가장 많이 답했으며 주차공간 부족(23.3%)’, ‘교통법규 미준수(15.9%)’, ‘교통체증(15.6%)’, ‘교통안전시설 부족(13.8%)’순 이었다.

빈미영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내 통근 시 승용차를 많이 이용하는 것은 시·군간 버스나 지하철 인프라와 서비스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군간 환승허브역을 발굴연계하는 등 대중교통서비스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당분간 경기도내 통근의 승용차 이용이 지속되므로 친환경자동차 보급정책과 경기도차원의 주차정책 수립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빈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와 서울간의 광역통행도 중요하지만경기도내 통근자가 전체의 69.2%인 만큼 경기도 지역 간 이동편의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아울러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감소정책과 지속적인 도시공간 정비 필요성 등을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