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파고 넘어라’ 2017 G-Fair 상하이, 3일 개막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도내 유망 중소기업 42개사, 현지 바이어 1,400개 사와 상담 예정
– 소비 트렌드 맞춰 가전제품, 생활용품, 주방용품, 뷰티 등으로 상담품목 구성

최근 중국의 비관세 장벽 강화 등 대 중국 수출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경기도 중소기업들의 판로개척을 돕기 위한 세계최대 소비시장 공략의 장이 3일 막을 올렸다.

경기도는 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중국 상하이 푸동 지역에 위치한 신국제전람중심(SNIEC) N2관에서 ‘2017 G-FAIR(대한민국우수상품전) 상하이(上海)’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번 ‘G-FAIR 상하이’에는 도내 중소기업 42개사 참가해 13억 거대 중국 시장 진출을 타진하게 되며, 1,400여 개 사의 사전 매칭을 통해 검증된 현지 바이어가 박람회장을 찾을 전망이다.

주 상담품목은 최근 도시화 및 중산층 성장에 따라 확대되고 있는 중국 내 소비시장 수요에 맞춰 가전제품, 생활용품, 주방용품, 뷰티상품, 건강제품 등 우수 소비재 분야로 구성했다.

도는 경기도의 중국내 해외통상사무소 중 하나인 GBC 상하이의 축적된 비즈니스 경험과 전문성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참가기업들의 판로개척 활동을 전 방위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박람회는 매년 2만여 명이 찾는 중국 대표 고급 소비재 전시회 인 ‘제8회 상하이 럭셔리 가정용품 전시회’와 연계해 열려 시너지 효과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박람회장에는 중국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충칭과 상하이를 방문 중인 강득구 경기도 연정부지사가 찾아와 참가기업들을 격려했다.

강득구 연정부지사는 “이번 G-FAIR 행사가 사드이슈와 비관세장벽 강화로 침체된 대 중국수출 활성화에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변화하는 통상환경에 맞춰 경기도 차원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G-FAIR가 열린 상하이는 중국의 경제심장으로, ▲중국 소비시장 규모의 36.3%를 차지하는 최대 소비도시, ▲물동량 중국 1위, 세계 3위, ▲중국 내 GDP 성장률이 가장 높은 경제도시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