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감학원사건 희생자 유해발굴 계획수립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유해 발굴 후 신원확인을 위한 희생자 및 유가족 유전자 DB구축

 

경기도가 선감학원 사건 희생자들의 신원확인과 명예회복을 위한 유해발굴 과 추모공원 사업추진에 앞서 22일 발굴대상지 선정과 향후 추모사업 방안모색을 위한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에서는 ▲유해발굴 대상지 선정과 발굴계획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 확보 ▲유해발굴과정에서 필요한 유해감식과 보존대책 추진방안▲신원확인을 위한 희생자 및 유가족 유전자 DB구축 방안 ▲추모공원 조성 등 희생자 추모사업 방안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선감학원은 1942년부터 1982년 동안 운영되던 청소년 감화시설로서 아동 청소년에 대한 지속적인 인권유린이 발생한 시설이다.

정대운 선감학원사건 피해지원 및 위령사업위원회 위원장은 용역을 통해 희생자 지원에 관한 정책이 마련되는 토대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