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배달특급’ 연말 나흘간 일 평균 1억3,000만 원 매출 기록!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배달특급’ 연말 나흘간 일 평균 1억3,000만 원 매출 기록!

 

○ ‘배달특급’ 지난해 12월 31일부터 새해 1월 3일까지 연휴, 약 5억 3천만 원 거래액 기록

– 12월 31일 총 주문 7,200건 거래액 2억 2천만 원…일 거래액 최고 기록 경신

– 나흘 동안 일 평균 1억 3천여만 원의 거래액 기록

– 배달특급 누적 가입 회원 11만 명, 2021년 27개 지자체로 확대 예정

 

‘배달특급’이 2021년 신축년을 맞아 신바람 나는 출발을 선보이며 소상공인들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2020년 12월 31일부터 신년 연휴 1월 3일까지 나흘간 무려 1만8,000여 건의 주문과 약 5억3,000만 원의 거래액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하루 평균 약 1억 3,000만 원의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소상공인들에게는 최고의 연말 선물이 된 셈이다.

 

특히 2020년 마지막 날인 12월 31일에는 주문 건수 약 7,200건, 총 거래액 2억2,000여만 원을 기록하며 종전 최고 일 거래액 기록인 1억9,000만 원(2020년 12월 25일)을 훌쩍 넘겼다.

 

신년 1월부터 3일간의 연휴에는 총 1만 건의 주문, 총 3억여 원의 거래액을 기록해 지속적으로 주문 접수가 이어지며 가맹점주들의 희망찬 첫 출발을 도왔다.

 

‘배달특급’은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새해 1월 1일까지 9일간 릴레이 할인 이벤트를 벌이며 소상공인들의 매출 신장을 견인해왔다.

 

지난해 12월 1일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회원 가입 11만 명, 총 거래액 30억 원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2020년 12월 31일 기준).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배달특급’이 서비스 한 달만에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며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있어 기쁘다”며 “올해 서비스 지역 확대에도 속도를 내 2021년 더 많은 성과를 보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배달특급’은 올해 말까지 총 27개 지자체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으로, 현재 가맹점 영업 등의 준비 작업에 착수한 상태이다.

 

#경기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