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조직문화혁신위원회’ 발족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 국민의 신뢰회복 및 조직 분위기 쇄신 기대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지난 정부 국정농단과 블랙리스트 여파로 추락한 신뢰를 회복하고 침체된 조직의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해 외부위원 8인과 내부위원 7인으로 구성된 문체부 조직문화혁신위원회(이하 위원회)를 8월 23일(수) 발족했다.

  위원회 외부위원은 시민단체, 예술단체, 학계, 연구기관, 공공기관 관계자 및 퇴직 공무원 등으로 다양하게 이루어졌다. ▲ 이원재 문화연대 정책센터 소장, ▲ 손혜리 전통예술공연진흥재단 이사장, ▲ 성해영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교수, ▲ 윤소영 문화관광정책연구원 문화여가정책실장, ▲ 민민홍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전략본부장, ▲ 허종문 국민체육진흥공단 노조위원장, ▲ 박양우 중앙대 교수(전 차관), ▲ 김용삼 김포대 교수(전 실장)가 위원회에 참여한다.

  또한 내부위원은 문체부 실장부터 주무관까지 직급, 성별, 노조, 소속기관 등을 고려해 대표 직원으로 구성됐다. 특히 4급 이상의 경우에는 최근 문체부 직원들이 참여한 다면평가에서 직급별 최우수 평가를 받은 직원들이 포함됐다.

  위원회는 8월 23일(수) 첫 회의에서 박양우 전 차관을 위원장으로 호선하고, 위원회 운영규정과 문체부 혁신 기본계획 등을 논의했다.

  앞으로 위원회는 문체부 조직의 발전적인 변화와 분위기 쇄신을 위한 참신한 아이디어 등을 발굴해 문체부 장관에게 제안하고, 추진과제로 채택된 혁신방안에 대해서는 주기적으로 이행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첫 회의에 참석한 도종환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자유와 창의가 넘치는 문화국가를 만들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문화행정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 이에 문체부가 비전 있고 역량 있는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위원회가 실현할 수 있는 것부터 시작해 방향을 잡아주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