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IACC 환영사에서 “국민, 정부 투명·공정성 믿고 코로나 속 일상 지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문 대통령 IACC 환영사에서 “국민, 정부 투명·공정성 믿고 코로나 속 일상 지켜”

 

<제 19차 국제반부패회의 개회식 장면>

2년마다 열리는 세계 최대 반부패 포럼인 IACC(국제반부패회의, International Anti-Corruption Conference)가 전 세계 참가자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한 가운데 1일 개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개회식 환영사를 통해 한국은 “코로나의 도전 앞에서도 청렴사회를 향한 발걸음은 멈추지 않았다.”라며, “국민들은 정부가 투명하고 공정할 것이라고 믿고 이웃을 존중하고 배려하며, 일상을 지켜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K-방역을 통해 확인한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의 힘을 포용적 경제를 비롯한 전 분야로 확산시켜 나갈 것”이며, “19차 국제반부패회의가 더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향한 국제적 연대와 협력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 세계의 눈길을 끈 이번 제19차 IACC의 개회식은 서울에 마련된 스튜디오에서 12월 1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전현희 위원장은 최근 외국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한복 두루마기를 걸치고 갓을 쓴 모습으로 등장했는데, 이는 청렴과 반부패를 상징하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마스코트인 암행어사의 복장을 재현한 것이다.

   개회식에서는 위겟 라벨르 IACC 위원회 의장, 델리아 페레이라 루비오 국제투명성기구 회장, 이상학 한국투명성기구 공동대표도  환영사를 했다.

또한, 한국의 전통과 IT 기술을 결합한 국립중앙박물관의 디지털실감영상인 ‘왕의 행차, 백성과 함께 하다’가 3면 파노라마 LED 스크린에 펼쳐진 가운데, 신문고의 울려 퍼짐을 형상화한 대북공연으로 개막을 축하했다.

개막세션에는 세계 최고위급 연사 7명이 참여했다. 외국연사로는 안토니우 구테레쉬 UN 사무총장,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국제통화기금) 총재, 앙헬 구리아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사무총장, 마리 엘카 빵에스뚜 World Bank(세계은행) 사무국장, 마사쓰구 아사카와 ADB(아시아개발은행) 총재, 보르게 브렌데 WEF(세계경제포럼) 회장이 참여했고, 한국연사로는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참여했다.

   이들은 이번 제19차 IACC의 주제인 “우리가 만들어갈 미래 2030: 진실, 신뢰 그리고 투명성”을 의제로 각 기관을 대표해 본인들의 지식과 경험을 나누었으며, 2030년 공정하고 포용적이며 정의로운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비전을 제시했다.

   안테니우 구테레쉬 UN 사무총장은 “부패는 공공자원의 낭비를 유발하고,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발전과 평화를 훼손한다”며, “부패를 예방하고 척결하기 위한 강력한 조치들이 코로나19로부터 회복하기 위한 정책에도 포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부패는 빈곤하고 위기에 취약한 사람들이 더 큰 어려움을 겪게 한다”며 “코로나 긴급 지원 자금이 적시 적소에 활용될 수 있도록 투명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은 “부패로 인해 발생하는 비용을 더 이상 낭비할 수 없다”며, “OECD는 금융범죄로 인해 발생하는 부패 해결을 위해 100여개 국가의 8,400만개의 은행계좌(11조 미화달러)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이제 세계 어디에도 자금을 몰래 숨길 수 없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국연사로 참여한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은 2015년 UN 사무총장 시절 193개국에 의해 채택된 2030년 지속가능발전목표(SDG)의 의미와 중요성을 설명하며,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반부패에 우선순위를 두고, 모든 사람에게 더 나은 세상이 되도록 다 같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체세션 1은 “평화와 사회정의 구축을 위한 새로운 투명성 기준”을 의제로 5명의 연사가 열띤 토론을 벌였다. 외국연사로는 산자이 프레드한 OGP(열린정부파트너십) 최고경영자, 비버리 맥라크린 前 캐나다대법원장, 폴 폴먼 前 유니레버 CEO, 피터 에릭슨 스웨덴 외교부 개발협력 장관이 참여했으며, 한국연사로는 김거성 전 한국투명성기구 회장이 참여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공정성은 더욱 강조돼야 하고, 정부, 기업, 시민단체 등 여러 사회 구성원들의 참여로 위기를 극복해야 하며, 특히 백신 분배에 있어 저소득 국가나 소외된 계층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의 위기는 투명성, 책임성 기준을 바탕으로 장기적인 변화를 불러일으킬 기회라는 의견도 제시됐다. 법의 사각지대에 놓인 ‘숨겨진 부패’를 경계하고 이를 차단하기 위해 사전적 예방, 행위기준 마련과 준수, 내부고발자 보호 등이 중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개회식을 비롯한 회의 영상을 볼 수 있는 제19차 IACC 누리집(www.iacc2020.kr)은 회의 첫날인 12월 1일 기준, 등록자수 6천 2백여 명, 방문자수가 130만 명을 넘어서는 등 회의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다. 인터넷 주소창에 URL을 입력하거나 네이버ㆍ다음 등 검색포털에서 ‘IACC, 국제반부패회의’를 입력하면 누리집에 접속할 수 있고 별다른 등록 없이 누구나 실시간, 그리고 향후 1년간 이번 회의의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국민권익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