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 역대 위원장들, IACC 성공 기원 ‘청렴캠페인’ 동참, 반부패 정책의 미래 제안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국민권익위 역대 위원장들, IACC 성공 기원 ‘청렴캠페인’ 동참, 반부패 정책의 미래 제안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가 주최하는 제19차 IACC(국제반부패회의, International Anti-Corruption Conference)를 계기로, 대한민국의 반부패 컨트롤 타워인 지금의 국민권익위를 설계하고 발전시켜 온 역대 권익위원장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앞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그간 국민권익위가 이룩한 성과와 발전상을 국민들과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될 제19차 반부패국제회의 개최를 맞아 선배 위원장들에 서한을 보내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바 있다.

   당초 별도 세션에 연사로 참석키로 하였다가 코로나 확산으로 온라인 참여로 대신한 역대 권익위원장들은 세계 최대 규모의 반부패 포럼을 사상 최대 규모로 개최하고 있는 국민권익위에 대한 자부심과 함께 미래 반부패 정책의 방향과 당부를 영상으로 전했다.

 

이재오 2대 위원장은 “청렴한 나라가 잘 사는 나라이다. 그래서 청렴이 국민들의 생활이 돼야 한다.”라며 “국제반부패회의를 계기로 공직자의 청렴성이 높아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복지부동도 부패라는 생각으로 국민의 기대와 요구에 적극적, 선제적 행정을 펼쳐주기를 당부했다.

   김영란 3대 위원장은 “청탁금지법 제정 과정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라며 “국민권익위 직원들에게도 의미 있는 순간이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청탁금지법은 문화를 바꾸는 법이다. 청렴이 공직자나 우리 사회에 내면화되는 단계가 돼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성보 4대 위원장은 “국민들이 납부한 세금이 꼭 필요한 분야에서 쓰여 국민의 세금을 지키는 것이 앞으로 반부패 정책의 방향이 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성영훈 전 위원장은 “반부패와 관련된 법과 제도를 마련할 때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박은정 전 위원장은 “공공분야의 반부패 제도는 제도적으로 기틀을 잘 잡았다.”라며 “공공분야의 반부패 청렴을 넘어 민간 전체로 확대되는 과제가 남았다.”고 말했다.

 

 * 역대 국민권익위원장들은 “부패를 반대합니다. 청렴을 약속합니다.”라는 국민권익위의 IACC 개최 홍보 ‘WE대한 약속 캠페인’에도 적극 동참했다.

7대 권익위원장으로서 이번 제19차 반부패국제회의를 이끌고 있는 전현희 위원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반부패 포럼을 개최하는 등 대한민국이 세계 속 청렴 선진국으로 자리 잡고, 국민권익위가 대한민국의 반부패 컨트롤 타워로서 청렴 사회 실현에 앞장서고 있는 것은 모두 역대 권익위원장님들이 일궈내신 업적 덕분이다.”면서, “앞으로도 선배 위원장님들의 뜻과 성취가 더욱 빛나고, 국민의 사랑을 받는 국민권익위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관련영상은 제19차 반부패국제회의 누리집(www.iacc2020.kr) 에서 시청가능

 

#국민권익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