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 ‘부산 지역문제 해결’ 부산 청년들이 주도한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국민권익위, ‘부산 지역문제 해결’ 부산 청년들이 주도한다

 

“해리단길 등 부산 해운대구의 골목시장에도 국비가 지원될 수 있도록 조례를 개정해 주세요”

    “다른 관광지와 차별하여 ‘장애인, 노인 등 몸이 불편한 관광약자’를 대상으로 한 부산 영도구만의 특색있는 관광 상품 개발을 제안합니다.”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해리단길

국민권익위원회와 부경대학교가 손잡고 부산지역 5개 기초지방의회의원, 부산참여연대 등과 함께 “청년이 주도하는 부산 지역문제 해결방안”에 대한 온라인 토론의 장이 열렸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청년 주도, 지역문제 해결」프로그램 ‘부산지역 결과 보고회’를 23일 온라인으로 부산과 세종을 연결해 동시 개최했다.

   「청년 주도, 지역문제 해결」프로그램은 지역 민원과 갈등 요인을 해당지역 거주 청년들이 주도적으로 발굴하고 해소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국민권익위가 2017년부터 시행중인 사업이다. 올해는 건국대학교, 상명대학교, 경희대학교, 부경대학교가 참여했다.

   국민권익위와 부경대학교는 지난 10월 19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약 2개월간 부산지역 5개 기초지방의회의원, 부산참여연대 등과 함께 부산지역의 현안을 발굴하고 해소 방안을 만들었다. 

   이들은 5개 지역의 현안문제를 발굴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각 분야 전문가 등과 현장 조사를 실시한 후 국민권익위의 「국민생각함」을 활용해 천 여 명이 넘는 국민들의 의견을 직접 수렴했다.

   그 결과, ▲해리단길 등 골목 상권 활성화(해운대구) ▲관광약자를 위한 관광환경 조성(영도구) ▲청년 공간 마련(연제구) ▲일회용품 저감(남구) 등 4개 과제에 대한 조례 제·개정안을 지방의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부산종합버스터미널 개선(금정구) 과제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개선방안을 제안하기로 했다.

국민권익위 권태성 부위원장은 “학생들의 정책제안 내용이 매우 참신하고 창의적이라는 평가와 함께 국민권익위 차원에서도 부산광역시는 물론 전국 지자체에도 공유하며 정책으로 실현되도록 지원하겠다.” 라고 하며,

   “청년의 시각에서 지역사회의 문제를 발굴하고 청년이 주도적으로 이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청년 주도, 지역문제 해결」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국민권익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