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버스 안전운행 위해서는?‥도·시군 종합대책 도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경기도 광역버스 안전운행 종합대책 추진계획 마련 및 추진
–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 도입, 광역버스 운전자 쉼터 운영 등 6가지 추진

경기도와 31개 시군이 머리를 맞대 도내 안전운행을 위한 종합대책을 추진하는데 힘쓰기로 했다.

경기도는 지난 26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장영근 도 교통국장 주재로 ‘경기도 광역버스 안전운행 종합대책 관계자 회의’를 열고, 이 같이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7월 9일 18명의 사상자를 낸 경부고속도로 수도권 광역급행버스(M버스) 추돌사고와 관련, 경기도 광역버스 안전운행 종합대책의 원활한 추진과 관계기관 간 협조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열린 이날 회의에는 도내 31개 시군 버스담당과장과 광역버스 운송업체, 경기도 버스운송사업조합 등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해 회의 및 토론을 진행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먼저 ‘단기적 대책’으로 첨단 운전자지원시스템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ADAS :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은 전방 추돌 위험이나 차선이탈시 경보와 진동을 울리는 장치로 운전자의 졸음운전이나 부주의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도는 올해 11억5,300만 원을 지원해 광역버스 2천 4백여 대에 이 시스템을 장착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에서는 지난 7월 12일에 국토교통부 면허인 M-버스(344대)에 대해서도 첨단 운전자지원시스템의 조속한 설치를 건의했다.

또한, 운전자 휴게시간 확보 차원에서 서울 5개 주요 거점지(강남역, 서울역, 잠실역, 사당역, 강변역)를 운행하는 125개 광역버스 노선을 대상으로 ‘광역버스 운전자 쉼터’를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시범 운행 기간은 올해 8월~10월로, 도는 운행시간이 2시간 40분 이상일 경우 회차지에 정차공간을 마련해 운전자 교대와 휴게시간을 확보하고, 미만일 경우 회차지 인근 건물에 화장실을 지정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버스 운전자 양성 및 지원, ▲버스 운수종사자 교통안전체험교육, ▲운전자 휴게시간 준수여부에 대한 점검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는 동시에 기존 버스운송체계의 구조적 문제를 개선하고 더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교통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장기적 과제’로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에 힘쓴다.

이와 관련해 도는 올 12월부터 김포, 파주, 안산, 안양, 시흥, 포천, 양주 등 광역버스 인면허권을 가진 7개시와 부천, 의정부, 군포, 의왕, 과천 등 광역버스 노선이 경유하는 5개 시군 등 총 12개 시군에서는 직행좌석형 시내버스(광역버스) 33개 노선을 준공영제로 운행할 계획이다.

장영근 도 교통국장은 “안전에 대해서는 공짜가 없다. 예산과 비용, 시간, 노력이 들어가야 안전이 지켜진다”면서 “근본적인 대책으로서의 준공영제 추진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지금까지 했던 것보다 훨씬 더 긴박한 자세로 시군 버스담당부서 및 운송업체에서 함께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