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착용형 로봇기술 개발로 미래 헬스케어 신시장 선점! – 부산시,「소프트 웨어러블 슈트사업」공모 선정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노약자 보행안전 인공지능로봇 기술개발 사업에 국비 90억원 유치, 총 118억원 투입 

 

부산시는 미래창조과학부 ‘2017년 ICT융합산업원천 기술개발 공모사업’에 「소프트 웨어러블 슈트 기술개발사업」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소프트 웨어러블 슈트 기술개발사업」은 △지능정보기술 활용 노약자 보행안전 기술개발 △유연소재 소프트 액츄에이터/센서 및 유연구조 시스템 구동제어 기술 개발 △메타 소재/구조물을 이용한 ‘의복’ 형태의 소프트 외골격 기술개발 △노약자 보행안전 지원을 위한 의복형태의 소프트 웨어러블 슈트 통합 및 실증을 그 내용으로 한다.

 

부산시는 최근 고령화와 건강에 대한 관심 고조로 스마트헬스케어 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함에 따라, ICT와 로봇·웨어러블 기술을 융합한 노약자용 소프트 웨어러블 슈트 기술 개발을 목표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국비 90억원, 시비 18억원, 민자 10억원 등 총 118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사업의 유치는 부산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로봇융합분야를 통한 부산의 신성장동력을 창출하고자 한국로봇융합연구원(원장 박철휴),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원장 민철구)과 공동으로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부산분원 유치와 로봇융합분야 신규사업 기획·유치를 추진해 온 노력의 산실이다.

 

실제 이들 기관은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부산분원을 유치하기 위해 지난 1월 부산분원 유치에 관한 양해각서 체결을 시작으로 부산에서 수행되는 로봇융합분야의 다양한 사업을 발굴, 기획하고, 국비유치를 위해 노력해 왔다.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과 로봇융합기술을 선도하는 국내 유일의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로봇분야 전문연구기관으로 수중, 작업지원, 의료, 문화 로봇 등 40여종 이상의 로봇융합분야 연구개발과 기술출자, 연구소기업 창업 등 현장 밀착형 기업지원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타 지역에 분원을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부산 분원’은 올 9월 사하구 지역에 설립 예정이며, 지역 R&D 혁신활동 및 기업지원 기반 확보를 적극 지원하여 고령사회의 건강문제, 환경안전문제 등 미래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구심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부산이 로봇을 통한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 거점 지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새로운 계기가 마련되어 기쁘다” 면서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부산분원이 부산에 뿌리 내리고, 로봇융합기술분야 R&D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부산의 신성장동력 창출과 지역경제 부흥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