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구제역 3종 혈청형 현장감별용 간이항원진단 키트 상용화 추진 등 성과 도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세계 최초 구제역 3종 혈청형 현장감별용 간이항원진단 키트 상용화 추진 등 성과 도출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17년도 농림축산검역검사기술개발사업 중간평가(’17.7월중) 결과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 주요 가축질병, 동물용 의약품 품질관리

및 식물검역 등 분야에서 우수성과가 도출되었다고 밝혔다.

특히, 국가재난형질병 및 가축질병 등에 있어 우수성과가 도출된 5개 분야는 아래와 같다.

세계 최초 구제역 3종 혈청형(O, A 및 Asia1) 주요감별 현장 간이항원진단 키트 상용화 예정이다.

올해 최초로 2가지 혈청형(O 및 A형 발생)의 구제역이 최초로 동시에 발생하였으나, 현장에서 사용되던 간이항원진단키트는 양성/음성 여부를 판정할 뿐 혈청형을 감별할 수 없었다.

국내 구제역 백신정책 상황에서 신속한 혈청형 감별진단키트 상용화를 통해 백신주, 살처분 범위 등 가축방역상 정책결정에 필요한 부분을 기술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향후 상용화된 키트를 주변 구제역 상재국 등에 수출하여 국내 동물약품산업의 국제경쟁력 제고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AI 항원뱅크 구축용 백신후보주 개발

검역본부에서는 AI 백신정책 전환에 따른 사전 대비를 위한 백신후보주 개발을 위하여 지난 ‘15년부터 국내·외 다양한 H5형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HPAI) 백신후보주 라이브러리를 구

축하여 왔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항원뱅크 구축용 AI 백신후보주 2종(2.3.4.4C 및 2.3.2.1C)에 대한 닭에서 효능평가를 실시한 결과 국제기구기준(세계동물보건기구)을 충족함을 확인하였다.

지난, 8.8일자 검역본부의 조직개편으로 조류인플루엔자연구진단과가 신설되어 진단·병원성 분석·백신 등에 대한 연구가 앞으로 더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양돈현장에서 요구되는 돼지질병 백신 국산화

돼지유행성설사병(PED)*은 지난 ‘92년 국내 발생 이후 2000년대부터 백신을 사용하여 왔으나, ’13년 중반 새로운 미국형 바이러스가 유입되어 현재까지 402개 농가(출처: 국가동물방역통

합시스템)에서 발생한 바 있다.

지난 ‘13∼’15년 동안 이 바이러스가 미국에서 새끼돼지 1,000만두(전체 돼지의 10∼11%)를 폐사시킨 바 있으며, 국내에서는 기존 백신을 사용할 경우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가 어려운 실정

이었다.

이러한 사유로, 검역본부는 ‘15년 분리한 국내 유행주로 백신을 개발하였으며, 올해 2월 4개 동물약품업체(고려비앤피, 녹십자수의약품, 대성미생물, 코미팜)가 검역본부에서 개발한 백신

판매를 시작하여 향후 로얄티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16년 ㈜중앙백신연구소가 미국 유행 분리주를 도입하여 백신을 개발·판매한 결과 62억 매출(출처: 한국동물약품협회)을 달성하였고, 업체측에 확인한 결과 매출의 3%(1억 8천만원)를 로얄티로 지급한 바 있다.
돼지유행성설사병(PED) 이란? 새끼돼지에서 심한 설사와 폐사를 유발하며, 생존하더라도 허약하여 경제적 가치가 떨어지는 것이다.

감염시 도태가 최선이었던 젖소 유방염 국내 맞춤형 백신 개발로 낙농가 경제적 피해 최소화한다.

국내 목장에서 젖소 원유 생산을 통해 약 22,000억원의 수익을 창출하고 있으나, 유방염 발생에 의한 경제적 피해는 연간 약 2,000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러한, 젖소 유방염의 주요 원인균인 황색포도상알균은 치료 예후가 불량하여 일반적으로 젖소의 도태가 권장되기 때문에 사양 관리와 백신접종 등을 통한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검역본부에서는 한·미(미시시피주립대)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국내 실정에 맞는 한국형 백신 후보물질을 선발하여 젖소 에서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평가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임상적인 부

작용은 관찰되지 않고 있다.

향후 검역본부에서 개발된 백신의 국산화 성공으로 그 간 수입 에만 의존해오던 백신을 대체하여 맞춤형으로 국내 유방염을 예방함으로써 낙농가의 경제적 피해 감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경주마 불임 유발 말질병 검사 추진으로 국내 말산업 육성 및 수출제한 무역장벽 제거에 이바지한다.

말전염성자궁염(CEM)은 생식기 감염에 따른 일시적 불임을 초래하는 세균성 질병으로, 지난 ‘15년 국내에서 최초 발생이 확인된 바 있다.

검역본부는 ‘15년부터 더러브렛종(경주마) 종마를 대상으로 전국 일제검사 추진 및 양성개체 치료법 적용을 통해 양성율을 0%대*까지 감소시켜 국내 말산업 육성 및 동 질병 발생 시 수출

제한을 받는 무역장벽 제거에 이바지하고 있다.

양성율 변화: 13.5%(‘15년 5∼7월 번식기) → 2.1%(’15년 하반기) → 0.96%(‘16년 하반기

 

한국마사회 송대영 말보건원장은 “지난 ‘15년 검역본부가 말전염성 자궁염(CEM) 진단법을 개발·최초 확진하고, 이를 전국 시·도 가축방역기관 및 한국마사회 등에 기술전수하여 전국적인

검사체계를 갖출 수 있었다. 앞으로도 검역본부가 말 주요질병 진단·연구에 있어 중심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검역본부는 “앞으로도 관련 학계·산업계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하여 국제적으로 인정되는 우수 연구성과를 지속적으로 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