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방산분야 중소벤처기업, 2020년 국방과제 선정 127억원·국방매출 1,842억원 달성!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부산지역 방산분야 중소벤처기업, 2020년 국방과제 선정 127억원·국방매출 1,842억원 달성!

*
2008년 12월 부산국방벤처센터 설립 이후 10여 년간 국방분야 97개 중소벤처기업 지원… 최근까지 누적 국방과제 선정 672억 원, 국방매출 6,427억 원 창출 *
부산시, 부산국방벤처센터 통해 국방 분야 제품개발 및 판로확보까지 원스톱 지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지난해 부산국방벤처센터에 2억3천만 원을 지원해 지역의 국방 분야 중소벤처기업이 1,842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하고 국방과제 선정으로 국비 127억 원 확보, 508명의 일자리를 유지·창출 등의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부산국방벤처센터(사상구 엄궁동 소재)’는 부산시-국방기술품질원의 협약으로 2008년 12월 설립됐으며, 방위산업기술진흥연구소(국방기술품질원 부설기관)의 기술과 국방 네트워크를 활용해 협약기업에 국방과제 발굴, 국방기술 개발, 교육 및 판로 확보 등 사업 전반에 걸친 맞춤형 지원으로 부산 중소벤처기업의 방위산업 진출을 돕고 있다.   설립 첫해인 2008년도에 15개 협약기업으로 출발해 2020년에는 53개의 협약기업을 지원하며 최근까지 국방 분야 매출 6,427억 원, 국방과제 정부지원금 672억 원, 일자리 유지·창출 1,822명 등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특히 최근 3년간 방위사업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국비지원 개발 과제 공모에 적극 참여해 대양전기공업㈜, ㈜금하네이벌텍, ㈜케이에스티플랜트, 화인정밀㈜, ㈜대양계기 등 11개 기업이 257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았다.    지난해 주요 성과로 ▲대양전기공업㈜, 함정통합통신체계 700억 원, ▲㈜금하네이벌텍, 함정탑재장비 400억 원, ▲㈜원진엠앤티, 기동화력탑재장비 130억 원, ▲소나테크㈜, 수중음파탐지기 40억 원 ▲화인정밀㈜, 항공기 와이퍼시스템 10억 원 상당을 군에 납품하는 실적을 달성했다.   이 과정에서 협약기업에 대한 부산국방벤처센터의 제품 개발부터 판로확보까지의 원스톱 지원도 빛났다.    ㈜엠케이는 2018년 부산시의 지원금으로 개발한 전파방해보호 항법장치(항(抗)재밍장치)를 협력업체에 3억7천만 원 규모로 납품 계약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2017년 매출 22억 원에서 2020년 매출 50억 원으로, 협약 이후 3년간 매출이 2.3배 상승했다.   ㈜정아마린은 2018년 국방벤처과제를 수행하며 개발한 자동 승하강 인입식 계류 및 속구류 개발로 함정체계업체에 1억4천만 원 규모의 시범납품 계약을 성사시켰다. 시범납품을 통해 함정용 해치·도어, 사다리 생산 업체에서 사업영역을 확대하며 전문 개발·생산업체로 성장했다.   한국인더스트리는 2016년 부산시 지원금으로 잠수함용 온수기 시제품을 개발하고, 부산국방벤처센터의 기술자문과 부품국산화개발 정보를 제공받아 2019년 해군 군수사 및 함정체계업체에 1억5천만 원 규모의 온수기를 납품했으며, 민간 플라스틱사출 전문기업에서 잠수함용 온수기조립체, 온도계 등 국방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국방벤처센터 지원사업’은 지역 중소벤처기업 중 기술경쟁력이 있고 국방 분야에 접목이 가능하며, 방산 분야에 진입하고자 하는 기업들과 협약을 맺어 기술·경영·군 사업화를 지원하는 유일한 사업이다”며, “부산국방벤처센터를 통해 진입장벽이 높은 국방 분야에 지역 기업이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뉴스

 

뉴스제보 legalherald.co.kr@gmail.com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