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제검사로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 환경 조성한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선제검사로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 환경 조성한다!

*
시내·마을버스 운수종사자 6,817명 대상 코로나19 진단검사 진행… 70% 검사 완료 *
2.1.~3.까지 공영(용)차고지 3곳에서 이동 선별검사소 운영… 진단검사율 높여 잠재된 감염 연결고리 차단 나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시민의 발인 대중교통의 안전한 이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시는 택시 운수종사자 전수검사에 더불어,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운수종사자에 대해서도 전수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시내버스 운수종사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버스 이용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자 시가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확대에 나선 것이다.    부산지역 시내·마을버스 운수종사자는 94개 업체 6천8백여 명으로 이중 시내버스 종사자는 5천8백여 명, 마을버스 종사자는 1천여 명이다. 시는 지난 1월 7일과 11일, 두 번에 걸쳐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이에 지난 20일까지 종사자의 70%인 4천770명(시내버스 4천320명·마을버스 450명)이 검사를 완료하였으며 양성자는 없었다.   특히 시는 내달 1일부터 3일까지, 3일에 걸쳐 동부산·금정 공영차고지·연제 공용차고지 등 3곳에서 버스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 시는 이동검사소를 통해 검사 대상자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코로나19 검사율을 높여 잠재된 감염 연결고리를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운수종사자들의 진단검사가 완료되면 이를 공개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노선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버스 이용을 적극 권장해 전년 대비 30% 이상 감소한 버스 이용률을 빠르게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앞으로도 선제적 검사 확대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버스업계 운수종사자들께서는 이동 선별검사소 등을 적극 이용하셔서 검사를 받아달라”라고 당부했다.

 

#부산뉴스

 

뉴스제보 legalherald.co.kr@gmail.com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