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금지·제한업종 소상공인 정부자금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맞춤형 자금지원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집합금지·제한업종 소상공인 정부자금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맞춤형 자금지원

*
부산시 2년간 2.8% 대출이자 전액 지원으로 무이자 혜택 *
100억원 규모 맞춤형 자금으로 100% 보증, 업체당 1천만원 한도 추가 지원

 

부산시는 29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강화된 방역조치로 어려움이 가중된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집합금지·제한업종 전용 특별자금을 추가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자금은 부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행정명령 고시로 집합금지 및 영업 제한을 한 사업장 대상(정부 2차 프로그램 제외자 대상)으로 최대 1천만원 한도로 부산신용보증재단에서 100% 보증 지원을 하며, 부산시에서 2.8%(고정금리) 이자 전액을 지원해 2년간 무이자 혜택을 볼 수 있다.   당초 집합금지·제한업종 전용 임차료특별자금 신설 계획에 따른 임차료 뿐만아니라 식자재 구입, 미납대금 지불 등 경영안전자금을 위한 목적으로 100억원 규모를 신설하며 확대 지원한다. 이는 정부 2차 소상공인 특별융자 프로그램 지원을 받지 못한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것으로, 정부 자금지원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금융지원 안전망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분들께서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주신 덕분에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였지만 그만큼 소상공인의 고통과 피해가 크다.” 면서 “특히 집합금지·제한업종 고충이 누구보다도 큰 만큼 금번 긴급자금은 이들을 위한 맞춤형 지원으로 작지만 실질적인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 앞으로도 경제·산업 동향에 촉각을 세우고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발벗고 뛰겠다”고 말했다.   ‘집합금지·제한업종 소상공인 전용 특별자금’은 29일부터 접수 예정으로 자세한 지원사항은 부산시 홈페이지(고시공고)에서 확인 가능하며, 부산신용보증재단(☏860-6600), 또는 부산은행 각 영업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부산뉴스

 

뉴스제보 legalherald.co.kr@gmail.com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