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FC, 재단 설립 후 첫 전지훈련 돌입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김포FC, 재단 설립 후 첫 전지훈련 돌입

 

(재)김포FC(이사장 정하영)가 2021년 시즌 대비를 위해 지난 11일부터 39박 40일 일정으로 경남 남해군에서 선수단 동계 전지훈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김포FC가 재단으로 설립된 후 최초로 추진하는 금번 훈련은 적토마 고정운 감독이 이끄는 코칭스태프와 선수단 총 36명이 참여해 고강도 체력단련, 전술완성도 향상 및 팀 조직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진행된다.

특히, 김포FC는 재단으로 거듭난 이후, 선수 기량강화는 물론, 선수단 고급화에도 집중하는 모양새다. 전지훈련 기간 중 각종 테스트를 통해 안정적이고 수준 높은 실력을 보유한 선수를 중심으로 선수단 구성을 마무리한다는 입장이다.

고정운 감독은 “금번 전지훈련은 선수 간 옥석을 가려내고, 팀 결속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매우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재단법인 수준에 걸맞는 경기력을 선보이도록 코칭스태프, 선수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이를 통해 하나로 똘똘 뭉친 팀을 만들어내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서영길 대표이사 또한 “현재 3부 리그인 김포FC를 2부 리그로 승격시키는 발판을 만드는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포FC는 2013년 설립된 김포시민축구단을 계승해 2021년부터 재단법인으로 새롭게 출범, 솔터 축구전용구장에 둥지를 틀었다.

 

#김포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