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이 답이다” 정하영 김포시장 현장행정 시동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현장이 답이다” 정하영 김포시장 현장행정 시동

 

정하영 김포시장이 오는 15일까지 5일간 새아침 현장행정을 시작으로 새해 시정 추진에 드라이브를 건다.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 활성화를 새해 화두로 꼽은 정 시장은 현장행정의 첫날에 사우동과 마산동의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새해의 첫 번째 공식일정이기도 한 이번 현장행정은 ‘소통’을 최우선으로 강조해온 정하영 시장의 평소 시정철학이 반영된 행보다.

일 년에 두 차례 읍면동을 방문하는 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소통행정을 펴왔으나 코로나19의 전국 유행에 따라 주요 현안 사업장과 민원현장을 방문하는 현장행정으로 대신하게 됐다.

이번 현장행정은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조류AI 방역초소와 도시철도 차량기지 등 시의 현안 사업장과 읍면동 구석구석의 민원 현장에서 문제해결의 답을 찾는다.

12일(화) 오전 대곶면, 오후 구래·마산동, 13일(수) 오전 사우동, 오후 풍무동·고촌읍, 14일(목) 오전 통진읍, 월곶면·하성면, 15일(금) 오전 운양동, 오후 운양동·양촌읍 순으로 진행 될 예정이다

정하영 시장은 “시민들께서 느끼시는 생활 만족도는 아주 사소한 것에서부터 출발한다”면서 “역점사업 추진은 물론 보행로나 어린이 시설처럼 소소한 부분까지 시민들의 생활불편을 해소하는 일에 모든 부서가 적극성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포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