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래동 LH 한가람마을 2단지 홍예원 관리소장 지역복지 발전 유공 시장상 수상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구래동 LH 한가람마을 2단지 홍예원 관리소장 지역복지 발전 유공 시장상 수상

 

구래동(동장 유재령)은 구래동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대표 겸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LH 한가람 마을 2단지 홍예원 관리소장에 2020년 지역복지 발전 유공 민간분야 시장상 표창장을 대리 전수했다.

구래동의 한가람 2단지는 저소득 독거노인 및 청년 1인 가구가 주로 사는 소형 평수의 임대아파트로 현재 1,213세대 1,658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홍예원소장은 이곳 관리소에 2019년 2월부터 부임해 근무하면서 구래동 명예사회복지공무원 겸 협의체 위원으로 위촉되어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이웃사랑을 몸소 실천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관리세대 중 소소하게 주민 간 갈등문제부터, 치매로 마을을 배회하는 독거노인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가족에 인계, 최근에는 우울·무기력감으로 쓰레기 집을 만든 청년 가정에 직접 방문해 집을 정리하고, 장기간 임대료·관리비 체납 상황으로 강제퇴거 위기에 있는 주민을 위한 민간지원을 연계하는 등 어려운 일을 마다하지 않고 동에번쩍 서에번쩍 다니면서 마을 내 문제를 적극 해결하여 구래동의 ‘홍반장’이라 불린다.

한가람마을 2단지는 코로나-19로 모임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지방보조사업으로 기타교실, 손뜨게공예, 테이블센터피스 등 입주민들의 소통을 위한 공동체 활동을 꾸준히 실시하고 있다.

홍예원 소장은 “임대아파트 특성 상 1인 가구 저소득층이 밀집해 있다보니 가장 우려되는 것은 독거노인 독거사(死)이며, 특히 치매노인 분이 자녀들에게도 외면받는 경우가 많아 항상 이분들의 안위가 늘 걱정이다. 앞으로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미약하나마 힘을 보태고 앞으로도 주민들과 원활히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유재령 구래동장은 “요즘처럼 옆집에 누가 사는 지 무슨 일이 있는지에 무관심한 사회에 이렇게 주민들의 여러 가지 고충을 경청하고 도와줄 방법을 함께 고민해 적극 해결해주는 소장님이 계셔서 더욱 따뜻한 마을이 되고 있다. 앞으로도 우리 마을의 복지사각지대의 안테나 역할을 지속해주시기 바란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포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