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지하수 중 라돈 예측모델’ 개발. 민간 활용 추진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지하수 중 라돈 예측모델’ 개발. 민간 활용 추진

– 지하수 시설별 라돈 정보를 한 곳에 모아 일반인 제공, 수질환경 개선 활용 목적

– 올해 예측모델 활용 1천여 곳 표본 조사, 결과 수도시설 개발 기초자료로 제공

 

‘지하수 중 라돈 예측모델’ 개발을 추진 중인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이 신뢰성 향상과 상용화를 위해 표본 조사를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지하수 중 라돈 예측모델’은 라돈, 우라늄 등 중금속성분과 수소이온농도(pH), 수온 등 외부 환경조건과의 상관성을 통계분석 프로그램과 지도제작 범용 프로그램인 QGIS(지리정보시스템을 활용해 만든 것이다.

 

연구원은 모델 구축을 위해 지난 2019년부터 2년간 조사한 도내 소규모수도시설 346곳의 ‘자연방사성물질 포함 여부’ 데이터를 기초자료로 활용했다. 지난해에는 이 모델을 환경부 주관 ‘2020 환경공간정보 아이디어 공모’에 제안해 입상한 바 있다.

 

예측모델은 지하수 시설별로 나눠져 있는 라돈 정보를 한 곳에 모아 도민에게 공개하고, 수질환경 개선을 위한 정보로 활용하는데 목적이 있다. 연구원은 예측모델 신뢰성 향상을 위해 표본 조사대상을 기존 346곳에서 올해 말까지 1,000여 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내년부터는 홈페이지 등 지하수정보시스템에 지하수 개발 시 도민이 직접 예측 라돈 농도를 검색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로써 지속적이고 접근성이 쉬운 라돈 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라돈은 휘발성이 크고 숨을 쉴 때나 물을 마실 때, 씻을 때 등 여러 경로로 체내에 흡수돼 위암 · 폐암 등을 일으킬 수 있는 유해물질이다. 2019년부터 소규모수도시설 ‘먹는 물 수질감시항목(감시기준 148 Bq/L, Bq : Becquerel 1초에 원자가 하나씩 붕괴하는 방사성물질의 양)’의 하나로 정해져 관리되고 있다.

 

지난 2년간 연구원 도내 소규모수도시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하수 중 라돈은 주로 화강암 지역에서 검출되며, 조사대상 346곳 중 157곳(45.4%)이 여기에 해당돼 지하수 개발·사용에 주의가 요구된다.

 

#경기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