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기원, 막바지 월동기 한파 등에 대비한 농작물·시설물 관리 철저 당부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도 농기원, 막바지 월동기 한파 등에 대비한 농작물·시설물 관리 철저 당부

– 막바지 한파·강풍·대설 등에 피해 없도록 농작물·시설물 관리요령 실천 당부

– 시설하우스 기둥 휨, 비닐 파손, 급·배수시설 보수, 배수로 정비 등

– 버섯, 인삼재배 시설물 등은 보온덮개 하중 증가에 따른 점검·보강 필요

– 밭작물 습해 방지를 위한 배수로 정비, 과수 보온조치 등

 

경기도농업기술원이 봄철 원활한 영농활동과 농작물 출하를 위해 막바지 월동기 한파에 대비한 농작물, 시설물 관리·점검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채소·화훼 시설하우스는 폭설과 강풍 등으로 인한 기둥 휨, 비닐 파손, 급·배수시설의 동파 등을 신속히 보수해야 한다. 특히, 하우스 주변의 배수로 정비를 통해 눈과 얼음의 시설 유입으로 인한 습해(濕害)가 생기지 않게끔 해야 하고 농작물 저온 피해와 화재 예방을 위해 난방기와 전기시설물은 수시로 안전 점검을 해야 한다.

 

차광망을 비롯한 시설물 외부 보온덮개가 많은 간이버섯 재배사, 간이 축사, 인삼재배 시설물은 눈이나 얼음이 녹은 후 보온덮개 속으로 물이 스며들면 하중이 늘어나 강풍에 붕괴될 수 있으므로 수시로 점검·보강하도록 한다.

 

축사 등 밀폐된 곳에서는 화재 예방을 위한 전기시설 점검이 필요하다. 해빙기에 접어들수록 습기와 잦은 환기로 인해 전기시설의 고장·누전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 우려가 높아지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밭작물은 눈이나 얼음이 녹은 후 배수 불량에 의한 과습(過濕) 피해가 없도록 배수로와 도랑을 수시로 정비해 알맞은 토양 수분 정도를 유지시키는 게 중요하다.

 

사과, 배 등 과수는 지난해 일조량 감소로 저장 양분량 부족이 우려됨에 따라 냉해 예방을 위해 씌워놓은 볏짚 등 보온자재가 잘 덮여 있는지 점검해야 한다. 특히 낮 동안 햇빛이 강한 시간대에는 직접적으로 햇빛이 닿지 않도록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현기 경기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얼마 남지 않은 월동기 자연재해 피해가 없도록 많은 농업인들의 관심과 주의를 당부드린다”며 “경기도에서도 각종 농작물과 시설물의 마무리 월동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