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하철 서재, 신분당선 정자역점 개관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25일, 신분당선 정자역에 ‘경기도 지하철 서재’ 개관

일자리, 주거, 데이트폭력 최신 사회 이슈 담은 400여권 책 비치

 

경기도는 지난 25일 신분당선 정자역에서 신분당선 운영사인 네오트랜스(), 느티나무도서관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기도 지하철 서재를 개관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득구 경기도 연정부지사정민철 네오트랜스(사장박영숙 느티나무도서관재단 이사장이 참석했다.

경기도 책 생태계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도가 경기도 지하철 서재’ 정책을 수립하고네오트랜스()는 삶을 바꾸는 문화지하철 비전 실현을 위한 공간을 제공하게 된다느티나무도서관재단은 책 읽는 문화 확산을 위한 경기도 지하철 서재의 설치와 운영을 주관한다.

신분당선 정자역 지하2층 환승통로 휴게공간에 마련된 경기도 지하철 서재는 지하철 이용자가 자율적으로 책을 빌리고반납하는 열린 서가 방식의 신개념 문화공간이다.

지하철 서재에 비치된 책은 약 400여권으로 일자리주거데이트 폭력 등 최신 사회 이슈를 주제로 엮은 13종의 컬렉션지역서점 및 독립출판 코너로 구성돼 있다느티나무도서관재단은 매월 새로운 컬렉션을 1종 이상 추가할 계획이다.

강득구 경기도 연정부지사는 지하철역은 바쁜 현대인의 일상을 상징하는 장소라며 경기도 지하철 서재가 숨 가쁘게 돌아가는 도민들의 일상에 즐거운 경험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도는 경기도 지하철 서재를 시작으로 서점 창업 지원지역서점 복합문화공간화 지원책 행사공모전독서캠핑 등 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