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가시연꽃」낙동강 생태공원에서 꽃피다 – 낙동강관리본부 가시연꽃 복원사업 완료 !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가시연꽃, 개발로 인한 군락지 감소로 2005년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동물로 지정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본부장 최대경, 이하 본부)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된 가시연꽃 복원사업을 완료하여 낙동강생태공원 어디에서든 가시연꽃을 관찰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가시연꽃은 2005년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로 지정된 종으로 과거에는 전국의 저수지 및 배후습지에 자생하였으나 무분별한 개발로 군락지가 감소되어,  낙동강 하구와 맥도생태공원 염막습지 일부에서 관찰이 가능했다. 이에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와 환경부는 2015년부터 2년에 걸쳐 5억원을 투입하여 낙동강 생태공원 습지 4개소에 가시연꽃 복원사업을 시행하였고, 현재는 공원 전구역에서 관찰이 가능하다.

 

가시연은 수련과 수생식물로 일반 연잎과 비교하면 잎 지름이 최고 2m까지 자라 크기가 5배 더 크고, 표면은 주름이 지고, 가시가 돋아나는 특색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큰 잎과 비교해 자그마한 꽃대는 7~9월에 개화하며 촘촘히 제 몸을 찌르는 듯 솟아 피어나 강인한 생명력을 보여주고, 오전에 피었다가 오후에 오므라드는 자주색 꽃잎은 영롱하고 신비한 자태를 뽐낸다.

 

본부는 이번 가시연꽃 복원사업 외에도 지속해서 멸종위기 종 복원과 생태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생태공원 조성을 통해 자연을 보호하고 후손들에게 소중한 자연유산을 남겨줄 수 있는 사업을 계속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낙동강생태공원 가시연꽃 복원 장소는 △화명생태공원 수생관찰원(6,000㎡) △대저생태공원 관찰습지(2,000㎡) △삼락생태공원 삼락습지생태원(2,000㎡)  △을숙도생태공원(3,850㎡)이며 자세한 사항은 낙동강관리본부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