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기존 대전역 역사시설개선 공사 9월 1일 착수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 11월 말까지 기존역 대합실과 화장실 리모델링…이용객 편의 증진 기대 –

한국철도시설공단 충청본부(본부장 이동렬)는 대전역 증축역사 대합실의 8월 1일(화) 사용개시 이후, 기존 대전역 대합실과 화장실에 대한 역사시설개선 공사를 9월 1일(금)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기존 대전 역사는 2004년 4월 준공된 시설물로써, 내부 마감재의 오염·변색 등으로 역사 환경이 취약했다. 따라서 공단은 기존 대전역 대합실의 바닥, 벽체, 천장 마감재 일부를 교체하고, 조명기구는 LED로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대전역 서광장 방면(대전 중앙시장 출구방향)에 위치한 화장실을 현대식으로 전면 리모델링하기 위해 임시 폐쇄함에 따라 대전역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대전역 증축역사 내에 위치한 동광장 방면(호국철도광장 방향)의 화장실을 사용해야한다.

공단은 기존 대전역 역사시설개선 공사를 11월 말까지 완료할 예정으로, 이 공사가 완료되면 대전역은 이용자 중심의 쾌적한 철도역사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

이동렬 본부장은 “역사시설개선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에 깊은 양해를 부탁드리며, 안전하게 공사를 마무리하여 쾌적한 대전역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