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배나무 전정 시 작업도구 철저한 소독 당부!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사과 배나무 전정 시 작업도구 철저한 소독 당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겨울철 사과와 배나무 가지치기를 할 경우 줄기와 가지에서 궤양 및 이상증상을 발견하게 되면 소독약 살포 후 즉시 제거하고 작업도구 또한 철저하게 소독할 것을 강조하고 나섰다.

과수에 발생한 궤양은 과수화상병 등 병원균의 월동처로 알려져 있으며, 이를 제거하면 봄철 병원균의 발현을 감소시킬 수 있어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하여 겨울철 전정 시 사전 방제 조치는 매우 중요한 작업이다.

새해 들어 농업인들이 철저한 방역작업 등 선제적 대응에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전 시군에 새해농업인 실용교육 비대면 온라인 강좌를 실시하여 겨울철 과수화상병 병원균 차단의 인식 확산과 경각심 고취에 전념을 다하고 있다.

겨울철 과수 가지치기의 경우 작업에 사용하는 가위나 톱 등 소형도구는 수시로 소독액에 90초 이상 담근 뒤 사용해야 다른 나무로 병원균 이동을 예방할 수 있으며 소독액은 70% 알코올 또는 락스와 물 1:20 비율로 희석해 사용하면 된다.

작업자는 소독액이 담긴 분무기를 휴대하여 수시로 장갑과 작업복, 작업화, 작업용 사다리 등을 소독하고 전정가위는 나무 단위로 가위를 바꿔가며 작업하도록 한다.

도 농업기술원 최재선 기술보급과장은 ”과수나무의 겨울 전정이 시작 되는 이맘때는 외부인의 출입을 금지하고, 과수나무에 궤양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제거하여 병원성 세균의 월동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 라며, ”과수화상병이 의심되는 궤양을 발견했을 경우 가까운 농업기술센터나 과수화상 신고 대표전화(☏1833-8572)로 연락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북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