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소방, 119다매체 신고 서비스 적극 활용 홍보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충북소방, 119다매체 신고 서비스 적극 활용 홍보

 

충북소방본부(본부장 장거래)는 화재ㆍ구조ㆍ구급 등 재난 발생 시 다양한 방법으로 신고할 수 있는 ‘119 다매체 신고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달라고 22일 밝혔다.

119 다매체 신고서비스는 119종합상황실 요원과 신고자 간의 영상통화, 문자, 앱에 의한 신고 등이 가능해 유선전화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이나 청각장애인도 보다 수월하게 상황을 전달할 수 있다.

또한 대형화재나 집중호우 등 대형 재난 상황에서 신고 전화가 급증해 음성통화가 어려울 경우 우회 신고 수단으로도 활용 가치가 높다.

문자신고는 문자 입력 후 119로 전송할 경우 신고가 접수되며, 사진이나 동영상 첨부가 가능하다.

영상통화로 119신고 접수 시 곧장 119상황실로 연결돼 재난상황을 신속히 공유할 수 있어 보다 정확한 현장 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

119앱(App)을 통한 신고는 앱을 다운로드해 설치한 후 신고 서비스를 터치하기만 해도 GPS 위치 정보가 119 상황실로 전송돼 신고자의 정확한 위치 확인이 가능해 산이나 바다, 고속도로 등 재난 위치를 정확히 알지 못하는 상황에 유용하다.

지난해 8월 21일 18시 45분경, 충주시 호암동에서 가슴 통증을 호소하던 신고자(40대, 남성)은 청각장애를 갖고 있지만, 문자메시지로 본인의 상태를 정확하게 전달해 충주소방서 구급대가 응급처치 후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었다.

또한 당시 환자가 흉통을 호소했기 때문에, 호흡기 증상, 타지역 여행 이력을 신고 단계에서 문자메시지 대화로 파악해 코로나 감염 의심자로 분류되어 병원 진료가 거부될 수 있는 가능성을 차단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119다매체 신고 서비스는 기존의 전화 방식으로 신고하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국인 등 소통 사각계층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홍보와 교육을 통해 도민들이 쉽고 다양한 방법으로 119신고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충북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에 119다매체 신고 서비스를 통해 접수된 신고는 총 13,093건으로 문자가 7,425건으로 가장 많았고, 영상 신고 5,542건, 앱(app) 88건, 기타 38건 순이었다.

 

#충북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