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비전 선포, “국민과 함께 여는 지속가능한 미래”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국민의 환경권을 지키고, 책임을 다하는 환경부’로 재탄생

 

지속가능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환경부의 비전이 선포된다.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9월 1일 오전 10시부터 정부세종청사 6동 대강당에서 환경부 비전 선포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비전 선포는 환경부가 환경부답지 못했던 과거와 절연(絶緣)하고, 환경정책의 근본적 전환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열망을 담아 새정부의 환경가치를 재정립하기 위한 첫걸음으로서 의미를 갖는다.

지난 정부에서 환경부는 4대강 사업을 방관 내지 옹호했으며, 설악산 케이블카와 같은 지역개발 사업에 대해 환경생태적인 가치를 제대로 지켜내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한 가습기 살균제, 군부대 토양오염문제 등의 민감한 환경문제를 대응할 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지 못했고, 시민사회와 불통(不通)했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는 실정이다.

환경부는 김은경 장관 취임 후 7월 중순부터 비전 작업을 시작했으며, 국민의 삶과 괴리된 환경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국민들의 목소리, 환경부 구성원의 참여를 기반으로 한 상향식(Bottom-up) 방법을 채택했다.

내·외부와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환경부 간부·중간관리자·실무자가 참여하는 세 차례의 릴레이 워크숍을 비롯해 소속·산하기관 간담회, 지자체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지역 간담회를 개최하여 참여와 소통에 기반한 비전 마련 작업을 추진했다.

그 과정에서 네 차례에 걸쳐 내부 직원을 대상으로 소식지를 발간하고 두 차례의 설문조사를 통해 전 구성원들의 생각과 의견을 비전 설정 작업에 적극 반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