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정보, 육아·여성귀가·장애인 지원 서비스로 영역 넓혀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 스마트국토엑스포 기간 중 융·복합 우수사례 선정, 창업 지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9월 1일(목) 서울 aT센터 스마트국토엑스포 행사장에서 「2017 공간정보 융·복합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경진대회는 공간정보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를 높이고 공간정보 융·복합 활용 장려를 위해 개최했다.

이 날 경진대회에는 7:1의 경쟁률을 뚫고 예선을 통과한 10개 팀의 공간정보 기반 모바일 앱(App) 시제품이 선을 보였다.

국토교통부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등의 개발환경을 클라우드 방식으로 제공하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담지원 조직을 꾸려 경진대회 참가팀들을 두 달여간 지원해 왔다.

* (5월) 참가신청을 통해 70개 팀 접수 → (6월) 예선심사를 거쳐 10팀 선정 → (7∼8월) 공간정보 제공, 전문가 컨설팅 등 지원을 거쳐 시제품 개발
대상 수상의 영예는 공공데이터와 GIS정보를 결합한 “단독주택 정보 VR서비스”를 개발하여 심사위원과 청중에게 높은 점수를 받게 된 샐러드파이 팀에게 돌아갔다.

샐러드파이 팀은 “이번 경진대회를 통해 유용한 국가공간정보를 제공받고 전문가 자문을 받아 원하는 서비스를 쉽게 개발할 수 있었다.”며 “공간정보를 활용하여 항상 개발자 CTO(팀원 김일택)와 꿈꾸던 기술의 도시가 아닌 행복한 도시를 설계할 수 있을 것 같아 너무 감사합니다. 앞으로 이러한 기회가 계속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정부는 본선참가 팀이 개발한 모바일 앱이 실제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말까지 특허자문, 개발환경 제공, 홍보 등 후속지원을 계속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누구나 공간정보를 활용하여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경진대회뿐만 아니라 공간정보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등 다양한 방안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