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3회 전국과학전람회 심사 결과 발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 시골 초등학생들의 작은 호기심이 가져온 큰 결실 –

 

국립중앙과학관(관장 양성광)은 전국 초‧중‧고 학생등과 교원 및 일반인들의 과학 탐구‧연구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개최한 제63회 전국과학전람회*의 심사결과를 발표하였다.

 

* 1949년에 최초로 개최된 가장 권위 있는 전국 규모의 과학경진대회로서 매년 학생과 교사 및 일반인들이 1∼2년간 꾸준히 연구한 과학탐구 결과물을 출품하는 대회

 

영예의 대통령상에는 △학생부: 중모초등학교(경북) 6학년 손동균, 이태엽, 임현규 학생의 ‘모기로 우화 도중 빠져나오지 못하는 장구벌레의 비밀은 무엇일까?’ 작품과 △교원‧일반부: 국산초등학교(경남) 강은주 교사와 우산초등학교(경남) 김숙희 교감의 ‘다양한 변인에 따른 “소리의 반사와 굴절 실험장치”개발 및 적용’ 작품이 각각 선정되었다.

 

국무총리상에는 △학생부: 인천진산과학고등학교 2학년 김예림, 오세민 학생의 ‘형광 트레이서를 이용한 루미놀 반응 증진에 대한 연구’ 작품과 △교원‧일반부: 대소초등학교(충북) 강정수 교사, 한국교원대부설월곡초등학교(충북) 박주용 교사, 창신초등학교(충북) 이애리 교사의 ‘물의 순환 시스템 장치 개발 및 활용방안 탐구’ 작품이 각각 선정되었다.

 

이번 전국과학전람회에는 작년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진행된 예선대회에 6천여 점의 작품이 출품되어 치열한 예선을 거쳐 학생부 275점, 교원‧일반부 28점 등 총 303점의작품이 전국대회 작품으로 선정되었으며,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협의회(위원장: 이규호 한국화학연구원장 등 46인)를 통해 창의‧탐구성, 이론적 타당성, 실용성, 노력도를 기준으로 엄격하고 공정한 심사를 하여 대통령상, 국무총리상, 최우수상 등 수상등급을 결정하였다.

 

이번 대회의 대통령상을 포함한 주요 작품들은 10월부터 약 2개월간 전국 8개 지역에서 순회 전시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대회의 시상식은 오는 9월 20일(수) 국립중앙과학관 사이언스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대통령상 및 국무총리상 수상자에게는 해외선진과학문화 탐방의 기회가 제공된다.

 

이 대회를 주관한 양성광 국립중앙과학관장은 “본 대회를 통해 미래성장의 기초가 되는 과학기술의기반을 다지고, 우리나라의 미래를 이끌어갈 학생들의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연구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