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 전문가 키운다…국립생태원 가을 교육과정 운영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생태 전문가 양성을 위한 8개의 가을 교육과정 9월 4일부터 운영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이희철)은 생태 전문가 양성을 위한 8개의 가을 교육과정을 9월 4일부터 11월 30일까지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야외공간과 전시관(에코리움)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과정은 자유학기제 연계 프로그램인 ‘생태진로체험’ 과정 3개와 학교 교육과 연계한 ‘일일생태체험’ 과정 5개다.

‘생태진로체험’은 계절별로 진행되는 창의적 체험학습이며, 가을 교육과정은 곤충을 주제로 열린다.

매주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4시간 동안 초등학생 고학년과 중·고등학생 각각 30명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곤충의 특징과 분류, 채집 및 현미경 관찰, 과거와 현재의 곤충 이용방법 등의 내용을 체험과 토론을 통해 곤충과 일상생활 속의 연결고리를 찾아본다.

특히, 중·고등학생 대상 프로그램은 곤충생태학자 직업 등 생태와 관련된 다양한 분야의 진로를 탐색하여 미래 생태학자 양성을 도모한다.

‘일일생태체험’은 주제별 체험활동으로 진행되는 창의적 체험학습이며, 가을 교육과정은 열매와 씨앗을 주제로 진행된다.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4시간동안 5~7세 유아, 초등학생 저학년과 고학년, 중·고등학생 각각 30명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식물의 번식전략, 나뭇잎 탁본 뜨기, 석고액자 만들기 등의 내용을 체험과 토론을 통해 생태계 다양성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특히, 초등학교 저학년 대상 프로그램은 단풍과 관련된 음악과 미술 활동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해 생태 감수성을 높인다.

가을 교육과정은 국립생태원 누리집(http://www.nie.re.kr)의 교육안내를 통해 선착순으로 예약 가능하며, 자세한 문의는 교육운영부(041-950-5472)에서 받는다.

국립생태원은 현재 수행하고 있는 생태연구와의 연계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 내용을 지속적으로 개편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이희철 국립생태원장은 “국립생태원은 생물다양성의 가치 확대와 보전을 위해 전문인력 뿐만 아니라 모든 연령층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