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가하는 안보위협, 인천시 비상대비 능력 강화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인천시 내년에 강화군 주민대피시설 5개 신축, 강화·옹진 주민대피시설 50개소 추가 확충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지난 4일 오후 접경지역인 강화군 선원면 지산2리 주민대피 시설 확충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증가하는 안보위협에 대응하기 위하여 비상대비 능력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인천시는 내년에 32억원의 예산을 들여 강화군 주민 대피시설 5개소를 신축하고 향후 접경지역인 강화·옹진군에 주민대피시설 50개소를 추가로 확충하여 접경지역 주민 안전을 보호할 방침이다.

또한, 북한의 방사정포 공격 등 현실적인 안보 위협으로부터 시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공공용 대피소 시설물을 일제 점검하고 시민들이 알기 쉽도록 대피시설 안내 표지판 정비 및 대피시설 위치안내 홍보를 적극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실요성 있는 비상 급수계획을 수립하여 비상급수시설 수질을 식음에 적합한 상태로 상시 유지해 유사시 단수 상황에 대비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에 10억원의 인천시 자체 예산을 투입해 화생방용 방독면 2만개를 확보하여 민방위대원 방독면 확보율을 현재 26%에서 36%로 10% 상향하고, 향후 방독면 보급률을 특·광역시 최고 수준으로 끌어 올릴 예정이다.

유정복 시장은 이날 현장에서 “지금은 북한의 6차 핵실험 도발로 어느 때 보다 한반도의 긴장이 가중된 상황으로 유사시 시민의 안전 확보를 최우선으로 비상 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에는 현재 438개의 비상급수시설과 접경지역인 강화·옹진군에 93개, 도심지역에 841개의 민방위 주민 대피시설이 있으며, 비상사태 시 국민행동 요령 및 내 주변 대피소 위치는 국민재난안전포털(www.safekorea.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