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과천과학관 극지체험특별전 『남극과 북극을 가다!』개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 남·북극의 환경과 우리나라 극지 진출의 중요성 소개 –

 

국립과천과학관은 9 6일부터 10 29일까지 2 중앙홀에서 극지체험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국제적 이슈인 ·북극의 환경과 자원우리나라 과학기지 소개를 통하여 극지진출과 연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하여 ()한국극지연구진흥회극지연구소와 공동으로 기획되었다.

※우리나라는 1986년 남극조약(남극대륙의 평화로운 이용과 탐사 자유보장) 가입, 2013년 북극이사회 옵서버(북극권 환경보호 및 지속가능한 발전논의) 자격취득

전시는 <미지의 세계로 출발>, <과학기지와 탐험>, <극지의 생물과 환경>, <극지의 자원과 미래>4개 주제로 구성되어 있다.

<미지의 세계로 출발>에서는 극지의 지리적 위치, 우리나라 극지진출 역사, 그리고 탐험대의 활동성과를 박제표본, 탐험 장비 등과 함께 설명할 예정이며,

<과학기지와 탐험>에서는 우리나라 남·북극 과학기지의 위치와 임무, 연구원들의 활동상을 자세히 알 수 있다.

‘남극빙하와 얼음’의 비교·관찰과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한 쇄빙선 ‘아라온호’ 내부탐험이 가능하다.

※우리나라는 세계 8번째 남극과 북극 과학기지를 보유(남극의 세종·장보고, 북극의 다산 과학기지)한 국가임

<극지의 생물과 환경>에서는 남극과 북극의 생물을 소개하고, 극지환경과 지구적 규모의 기후변화와의 관계를 설명한다.

관람객은 극지의 운석과 화석 관찰을 통하여 우주와 지구의 역사, 지구 환경 변화를 유추할 수 있다.

또한, 북극 해빙 크기의 급격한 변화가 세계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전시와 체험을 통하여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남·북극의 생물, 암석·운석·화석표본 전시, 크로마키 및 가상현실(VR)체험

<극지의 자원과 미래>에서는 극지의 풍부한 자원, 생물연구를 통한 기술개발, 우리나라 극지진출의 미래, 북극항로 개발 등을 소개한다.

‘아라온호 조립대회’, ‘극지생물 종이접기’, ‘극지로 보내는 메시지’, ‘펭귄과 북극곰 판박이’ 등 다양한이벤트도 준비되어있다.

* 아라온호 조립대회(주말, 36명/일), 극지생물 종이접기(화~금, 36명/일)는 선착순 운영

국립과천과학관 최호권 단장(전시연구단) “이번 특별전은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극지를 전시를통하여 만나볼 좋은 기회”라며, 특히 “어린이들이 관람을 통해 미지의 세계에 대한 도전과 개척정신을 가지고 미래 과학자로의 꿈을 마음껏 키우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시는 과천과학관 상설전시장 입장 관람객이면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국립과천과학관 홈페이지(www.sciencecenter.go.kr)를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