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손 맞잡고 재난관리 협력 본격 나선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행안부, 러 비상사태부와 재난관리 협력 강화를 위한 공동성명서 채택

 

기후 변화에 따른 자연재난, 메르스·조류인플루엔자 등 국경을 초월한 대형 재난의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주변국과의 협력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다. 이러한 가운데 한국과 러시아가 재난관리에 관한 공조체계를 더욱 굳건히 한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러시아의 재난총괄기관인 비상사태부 블라디미르 푸츠코프 장관을 만나 재난안전관리 정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갈수록 대형화되고 빈번해지는 최근의 재난 추이를 고려할 때 지리적으로 인접한 한-러 간의 협력강화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인식을 같이 했다.

이러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양 기관은 재난관리 분야의 지속적인 협력 강화를 위한 공동성명에 합의하였다. 이번 공동성명은 작년 5월 한국 국민안전처와 러시아 비상사태부 간 체결된 양해각서(MOU)를 보다 구체화한 것이다.

공동성명을 계기로 ‘18년부터 매년 정례적으로 「한-러 재난관리 협력 위원회」를 개최해 재난관리 분야 정책과 기술,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구체적인 협력방향과 일정을 제시하는 「한-러 재난관리 공동이행계획」도 마련하여, 향후 재난관리 분야의 협력에 실질적이고 가시적 성과가 도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행정안전부는 그간 대규모 재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주변국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데 주력했다. ‘15. 11. 중국(민정부), ’16. 3. 미국(국토안보부), ‘16. 5. 러시아(비상사태부), ’16. 12. 일본(내각부)과 재난관리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해 협력기반을 마련하였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최근 세계 각지에서 지진·쓰나미 등 대규모 재난이 발생해 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러시아의 우수항공기술을 활용한 재난 관측·대비 기술 및 노하우에 대한 공조 강화로 예기치 못한 재난에도 체계적으로 대비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는 데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