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이 머리를 맞대고 친환경을 선도할 사회적경제를 육성한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 고용부.LG전자(노동조합).LG화학 친환경 사회적경제 지원 협약 체결 –

 

고용노동부-LG전자-LG화학이 비즈니스 방식으로 환경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하는 친환경 사회적경제 지원을 위하여 손을 맞잡았다.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과 이충학 LG전자 부사장, 윤대식 LG화학 상무, 배상호 LG전자 노조위원장은 9.5(화) 11:00, LG트윈타워에서 이와 같은 내용의 친환경 사회적경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은 대기업의 경영 전문성 및 직원들의 노하우와 정부의 행정 역량을 연계하여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을 적극 육성하기 위한 것으로, 협약을 바탕으로 LG전자는 오는 9월부터 4년간 약 80억원 규모의 친환경 사회적경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고용노동부는 사회적기업의 환경문제 해결 의지와 대기업의 환경 친화적 설비에 대한 투자와 전문기술의 전수가 결합될 경우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통한 환경문제 해결이 가능해 질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또한, 오늘 협약은 노사정이 명확한 역할 구분 하에 역량을 결집시키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협약으로써, 수년을 통해 체득된 노동자들의 전문성과 대기업의 사회공헌 의지, 정부의 행정역량이 더해져 기존 기업·정부 양자협약 방식보다 효과가 배가 될 것으로 기대 되고 있다.

이날 고용노동부와 LG전자·화학, LG전자 노동조합은 앞으로 유기적인 업무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친환경 사회적경제를 육성하는데 아래와 같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LG전자·화학) 친환경 사회적경제 육성을 위하여 금융 및 공간지원, 사회적경제 인재 양성을 위해 필요한 자원을 제공한다.
– 금융지원: 친환경 분야 사회적경제기업 자금 및 대출 지원
– 공간지원: 고려대학교 LG 소셜캠퍼스 내 입주공간 및 협업공간 지원
– 인재육성: 초중고 대상 사회적경제 공모전·스피치대회 추진

(LG전자 노동조합) 현장에서 축적된 조합원의 노하우를 사회적경제기업에 전수하는 생산성 향상 컨설팅을 제공한다.

(고용노동부) 친환경 사회적경제기업 지원을 위한 행정지원 및 정보  공유, 홍보 및 네트워크를 지원한다.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은 “노사정이 힘을 모아 육성한 친환경 사회적경제기업은 친환경기업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을 극복하고 친환경기업 생태계 구축에 앞장 서는 리더가 될 것”이라고 하면서, “노사정이 결합된 오늘과 같은 협약모델이 민간과 정부가 협력하는 사회공헌활동의 좋은 모범사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의미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