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버섯 채취가 많은 9월, 독버섯 중독사고 조심하세요!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가을철로 접어들면서 야생 독버섯을 식용으로 잘못 알고 먹는 ‘독버섯 중독사고’에 주의할 것을 당부하였다.

농촌진흥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12~’16)간 독버섯으로 인한 중독사고로 총 75명의 환자가 발생하였고, 이 중 7명*이 사망하였다. 연도별 환자 발생추이를 살펴보면 ‘12년에 32명으로 가장 많았고, 지속적인 감소추세를 보이다가 ‘16년에 19명으로 증가하였다.

* 사망자: ‘11년 1명, ’12년 4명, ‘13년 2명

전체 발생건수 대비 환자수를 살펴보면 3.4명으로, 1건의 독버섯 중독 사고에 3명 정도의 피해자가 발생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채취해 온 버섯을 가족이나 지인들과 나누어 먹음으로 인해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 독버섯 중독 사례
– ‘16.7월 서울 관악구 독버섯(마귀광대버섯) 먹고 환자 5명 발생
– ‘16.9월 경기 포천군 독버섯(삿갓외대버섯) 먹고 환자(어린이포함) 5명 발생
– ‘16.10월 서울 인근 야산, 마귀광대버섯을 송이버섯으로 오인 섭취, 환자 2명 발생

독버섯 중독 사고를 예방하려면 버섯 구분법 등에 대한 속설 등을 믿지 말고, 날 버섯은 가급적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야생에서 채취한 버섯을 먹은 후 6시간~24시간 내에 현기증을 비롯한 구토, 두통,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정확한 진단을 위하여 먹었던 버섯을 병원에 가져가 확인 후 치료를 받아야 한다.

※ 국립수목원 앱 ‘독버섯 바로알기’로 독버섯 80여 종에 관한 정보 확인 가능(현재 안드로이드 버전만 제공)

조덕진 행정안전부 안전기획과장은 “야생버섯은 가급적 채취하거나 먹지 않을 것”을 당부하였다.

* 기타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