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김포노인회, “GTX-D 원안‧서울5호선 김포연장, 국가계획 반영하라!”

(김포)김포노인회, “GTX-D 원안‧서울5호선 김포연장, 국가계획 반영하라!”

 

26일 대한노인회 김포시지회(이석영 지회장) 회원 등 김포시의 노인들이 GTX-D 원안관철과 서울5호선 김포연장을 촉구했다.

또한 GTX-D 강남직결 범시민 비상대책위원회에 700만 원의 후원금도 전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GTX-D 사태를 바라보는 전 회원은 지역의 어른으로서 역할을 다하지 못했음에 그 어느 때보다도 비통한 마음”이라며 “사태를 풀어나가기 위한 삶의 지혜를 모아야 함에 한없이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의 젊은이들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교통망을 제대로 구축해 주지 못해 늘 미안한 마음이었다”며 “그러던 중 서울 강남과 직결되는 GTX-D 노선안 소식에 후손들만큼은 조금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라 안도했지만 이마저도 잠시, 결과는 말도 안 되는 반쪽노선으로 참혹함만 안겨 주었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김포는 대한민국 어느 도시와 견주어 봐도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임에도 서울과 직결되는 중전철이 없는 수도권 유일지역”이라며 “제대로 된 광역교통망 하나도 갖추지 못해 김포한강로, 수도권순환도로 등 서울을 연결하는 도로는 출퇴근 시간대 생지옥 같은 혼잡률로 주민들의 지탄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포한강신도시 주민들의 부담으로 2019년 9월 개통한 김포골드라인은 출퇴근 첨두시간대 혼잡률이 무려 285%에 달해 양계장보다 못하다는 비난을 받을 정도”라며 “쾌적하고 편리해야 하는 교통망이 그 기능을 상실한 지 오래”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김포는 2035년이면 인구 80만에 달하고 수도권 서부지역은 2기 신도시인 인천검단신도시, 3기 신도시인 인천계양·부천대장 신도시까지 입주가 예상되고 있는 곳”이라며 “이러한 상황에서 GTX-D 노선안으로 김포 장기동에서 부천종합운동장 구간만을 발표하고 김포한강선을 누락한 것을 50만 김포시민 그 누구도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GTX-D 노선 원안대로 강남 직결안이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재검토하고 각종 규제와 차별로 고통받아온 50만 김포시 주민들의 교통복지를 위해 ‘김포한강선’을 반드시 포함시키라”고 촉구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성 명 서

대한노인회 김포시지회 회원을 비롯한 6만명의 김포시 노인들의 절규!!

“교통지옥 김포, GTX-D 원안대로 강남 직결하라!”
“서울5호선(김포한강선) 김포 연장, 국가계획에 반영하라!”

지금 김포지역의 최대 이슈인 서부권 광역급행철도(이하 GTX-D) 사태를 바라보는 대한노인회 김포시지회 전 회원은 지역의 어른으로서 역할을 다하지 못했음에 그 어느 때보다도 비통한 마음이다.

아울러 지금의 이 사태를 풀어나가기 위한 삶의 지혜를 모아야 함에 한없이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

우리 대한노인회 김포시지회 전 13,500여 회원은 지역사회의 어른으로서 70~80여년간 김포를 지켜왔다. 그러나 김포 지역의 젊은이들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교통망을 제대로 구축해 주지 못해 늘 미안한 마음이었다.

그러던 중 서울 강남과 직결되는 GTX-D 노선안 소식에 후손들만큼은 조금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라 안도했지만, 이마저도 잠시, 결과는 말도 안되는 반쪽노선으로 참혹함만 안겨 주었다.

김포는 대한민국 어느 도시와 견주어 봐도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과 직결되는 중전철이 없는 수도권 유일지역이며, 제대로 된 광역교통망 하나도 갖추지 못해 김포한강로, 수도권순환도로 등 서울을 연결하는 도로는 출퇴근 시간대 생지옥같은 혼잡률로 주민들의 지탄을 받아왔다.

게다가 김포한강신도시 주민들의 부담으로 2019년 9월 개통한 김포도시철도(골드라인)는 출퇴근 첨두시간대 혼잡률이 무려 285%에 달해 양계장보다 못하다는 비난을 받을 정도다.

쾌적하고 편리해야 하는 교통망이 그 기능을 상실한 지 오래다. 노인들에게 철도만큼 안전하고 편안한 교통망은 없다. 교통약자에게 철도는 최상, 최고, 최적의 수단이다. 교통은 노인복지의 기본이다. 이를 제공하지 못하는 복지는 무의미하며, 정부의 무능력함만 드러낼 뿐이다.

김포는 2035년이면 인구 80만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포 외에도 수도권 서부지역은 2기 신도시인 인천검단신도시, 3기 신도시인 인천계양·부천대장 신도시까지 입주가 예상되고 있는 곳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지난 4월 22일 국토교통부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초안발표 시 GTX-D 노선안으로 김포 장기동에서 부천종합운동장 구간만을 발표하고 김포한강선을 누락한 것을 50만 김포시민 그 누구도 납득할 수 없다.

이에 대한 노인회김포시지회 전 회원은 교통 불편을 감내하며 살아온 우리의 전철을 후손들만큼은 밟지 않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다음과 같이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

첫째, GTX-D 노선을 원안대로 강남 직결안이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재검토할 것을 촉구한다.

둘째, 정부는 각종 규제와 차별로 고통받아온 50만 김포시 주민들의 교통복지를 위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김포한강선’을 반드시 포함시킬 것을 촉구한다.

셋째, 우리 김포시 6만 노인들은 성명안이 관철될 때까지 지속 투쟁할 것이다.

    1. 26.

(사)대한노인회 김포시지회 지회장 이 석 영
(사)대한노인회 김포시지회 분회협의장 황 용 군
(사)대한노인회 김포시지회 부설 김포노인대학장 유 필 선
(사)대한노인회 김포시지회 자문위원장 주 국 종
(사)대한노인회 김포시지회 부설 김포노인대학 총동문회장 임 종 호

 

#김포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