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김포시, 맞춤형 징수 체납자실태조사 실시

(김포)김포시, 맞춤형 징수 체납자실태조사 실시

 

김포시(정하영 시장)는 지난 5월 공개채용을 통해 79명의 체납실태조사원을 채용하고 1일 민방위 재난실전훈련센터에서 『체납실태반 사전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 갔다.

올해 선발된 79명의 체납실태조사원은 6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체납실태조사반 ,
읍면동 및 체납관련부서에서 징수독려 활동 및 행정 지원을 하게 된다.

체납실태조사는 체납자에게 우선 전화 상담을 실시하여 지방세 및 세외수입 체납 상담을 진행 후 체납자의 납세여건에 따라 3인 1조로 체납자 거주지 파악 및 체납사실 안내, 납부방법 등의 현장 상담을 하게 된다.

또한 생계형 체납자에게는 분납안내와 긴급복지, 무한돌봄 및 일자리 연계등의 복지종합 상담을 실시하여 기존의 복지 제도에서 미처 인지 되지 못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체납자들에게도 먼저 도움의 손길을 제공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체납관리 실태조사반』은 “공공일자리 창출” 및 “조세 정의 실현”을 위한 민선7기 도지사 공약 실행방안의 일환으로 2019년 처음 시작되어 지난 2년간 168명의 실태조사원이 참여하여 71,583회의 체납자 개별 방문을 통해 지방세 및 세외수입 체납 121억 8천만 원의 징수실적을 이룩어 냈다.

또한 생계형 체납자의 복지연계 63명, 일자리 연계 19명을 통해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던 체납자에게 도움의 손길을 주었다.

박정애 징수과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 지난 2년간 실태조사반원의 활동으로
체납 징수와 복지연계 등에서 괄목할만한 실적을 거두었으며, 올해가 실태조사활동의 마지막 해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코로나 상황을 고려하여 이날 교육 종료 후 코로나 자가 진단키트를 통한 실태조사원 79명 전수 조사를 실시하도록 하여 개인 방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김포뉴스

 

 

Author: LH.A